서장훈→소지섭 언급
"내 손 탔던 사람들"
1억으로 건물주된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이 서장훈을 빌딩 부자로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부동산 신의 손 박종복이 출연했다.

박종복은 부동산을 통해 400억을 벌었다고 밝혀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제작진은 "서장훈을 빌딩 부자로 만들어준 분으로 유명하다"라고 말했다.

박종복은 "서장훈, 이승철, 이종석, 이시영, 소지섭 등이 내 손을 탔던 분들이다"라고 소개했고, 이승기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큰 관심을 보였다.

이어 1억 원으로 건물주가 되는 방법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