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으로 '하차'
"최대한 편집해 방송"
김선호 없는 듯한 편집
'1박 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 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 2일'에서 김선호가 지워졌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는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 이후 첫 방송이 그려졌다.

앞서 '1박 2일' 측은 김선호의 논란이 거세지자 "김선호의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라며 이미 촬영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1박 2일'은 단체샷을 보여줄 때는 멀리서 찍은 샷을 보여주고 맨 끝자리에 앉아있는 김선호를 자르고 보여주는 등의 편집을 했다. 또 '1박 2일' 시작 부분에 등장하는 오프닝 편집본에서는 김선호를 빼고 연정훈, 라비, 김종민, 문세윤, 딘딘 만이 담겨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라며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