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격 엔딩
해동파출소 출동
주지훈, 혼자 수색 왜?
'지리산' / 사진 = 에이스토리 제공
'지리산' / 사진 = 에이스토리 제공


'지리산'에서 각자 수색에 나선 전지현, 주지훈의 모습을 공개했다.

tvN 토일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 1위 타이틀을 거머쥐며 클래스를 입증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에서 1회 속 반전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또 다른 사건 발생을 예고한다.

23일 방송에서는 그 어떤 레인저보다 뛰어난 실력을 가졌던 서이강(전지현 분)이 2년이 흐른 2020년, 휠체어를 타고 등장해 동공을 확장시켰다. 환영을 통해 조난자들의 죽음을 보던 강현조(주지훈 분)는 코마 상태에 빠져있어 과거 두 사람에게 닥쳤을 엄청난 사고가 짐작되는 상황이다.

그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 사건의 단서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르는 2018년의 서이강, 강현조의 모습이 담겨 추리 촉을 세우게 만든다.

서이강은 무슨 일인지 정구영(오정세 분)과 함께 해동파출소에 출동했다. 국립공원 레인저들이 산이 아닌 파출소에 온 데는 분명한 이유가 있을 터, 김웅순(전석호 분)에게 건네받은 서류를 보는 그녀의 표정이 심상치 않아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그 가운데 옆에서 빼꼼 고개를 내민 정구영의 모습은 심각한 와중에도 웃음을 유발, 미스터리 속 숨을 트이게 할 깨알 같은 '동기즈' 케미도 기대되고 있다.

강현조는 신입의 패기를 그대로 보여주듯 홀로 절벽을 타며 수색에 나섰다. 뒤로 보이는 푸른 하늘과 산의 능선이 그 아찔한 높이를 실감케 하는 가운데 그는 조심스레 한 발씩 내딛으며 목표 지점으로 향하고 있다.

이어 바위 사이로 손을 뻗은 그가 뜻밖이라는 듯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그곳에서 무엇을 발견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파트너인 서이강과 2인 1조 수색이 아닌 홀로 산에 올라 이곳에 온 사연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과연 첫 만남부터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던 서이강과 강현조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지, 이들의 각자 수색이 무엇을 의미할지는 24일 밤 9시 2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 2회는 24일 밤 9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