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전현무 "주식 투자 안 한다"


전현무의 주식 배움 열정이 폭발한다.

24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는 대한민국 역사 안에서 돈의 흐름 읽어보는 ‘경제X역사’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고의 투자 전문가 김프로 김동환 소장이 경제 마스터로 '선녀들'과 함께 한다.

이날 전현무는 "주식 투자를 하고 있지 않다"고 해 관심을 모았다. 전현무는 평소 김종민, 유병재가 주식 이야기를 해도 먼 산 바라보듯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그러나 이날 주식에 눈 뜬 전현무는 김프로 옆에 찰싹 붙은 깐부가 되어, 틈만 나면 "사요? 마요?"라고 묻는 집요함으로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불붙은 전현무의 끈질긴 질문에 과연 김프로는 어떤 대답을 들려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시간을 1980년대 과거로 돌려 '(모의) 선녀 주식 시장'에 참여한다. 가상의 시드머니 100만 원을 지급받은 멤버들은 당시에 있었던 각 분야별 주식 종목을 사고, 녹화가 끝난 후 최종 금액을 확인한다고. 주식 초보 전현무, 그리고 이론에만 빠삭한 김종민, 유병재의 선택은 희비가 교차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해, 궁금증이 커진다.

누군가는 투자한 주식이 휴지 조각이 되어 뒷목을 잡고, 다른 누군가는 5,000%의 엄청난 수익률을 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고 한다. 김프로도 "이런 수익률은 처음 본다"고 놀랐다고 해, 과연 현실에서 이루지 못할 주식 대박 꿈을 이룬 멤버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