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한맺힌 남편에 직설
안선영 "지금이 조선시대?"
홍진경 "정자 가져와" 분노
'애로부부' MC들/ 사진=채널A 제공
'애로부부' MC들/ 사진=채널A 제공


SKY채널, 채널A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MC 홍진경이 아내에게 폭언하는 남편에게 분노한다.

오는 25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새로운 애로드라마 ‘초고층 스캔들’이 공개된다. 사연자 아내는 부동산 사업을 하는 남편과 딸 하나를 두고 고급 아파트에서 풍요로운 생활을 했다. 아내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 동생에게 마음을 터놓으며 가족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하며 친하게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아내와 친한 동생은 일찍 퇴근한 남편을 만나게 돼, 남편의 차를 타고 함께 집으로 갔다. 남편이 가정에 소홀한 것이 섭섭했던 아내는 친한 동생 앞에서 남편에게 가시가 돋친 말들을 내뱉었고, 결국 두 사람은 집에 와서 부부싸움을 하게 됐다. 아내는 유학 간 딸의 생일을 챙기지 않는 남편에게 아빠 노릇 잘해달라며 부탁했지만, 오히려 남편은 “딸이 뭐가 예뻐야지, 툭하면 엄마 편만 들고 바락바락 대들기만 한다. 아들도 아니고 정이 안 간다”고 말한다.

이에 아내가 “아들 집착은 언제 끝낼 거냐”고 화를 내자 남편은 “내가 당신에게 학벌이나 집안 내력을 바랐느냐. 아들 딱 하나만 낳아달라고 한 것밖에 없는데 그게 안 되냐”고 반박했다. 이 장면을 지켜본 MC 안선영은 “지금이 조선 시대인가요?”라며 고리타분한 남편의 말에 충격을 받았다.

MC 최화정이 “아이를 여자 혼자 낳는 것도 아니지 않냐”며 거들자, MC 송진우도 “성별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고 거들었다. 이어 홍진경은 “남편이 말하는 게 너무 밉다”며 “아들 정자를 갖고 와 봐. 그럼 낳지”라며 격하게 분노를 표출했다. 이에 송진우는 “저한테 하는 말인 줄 알았잖아요”라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로부부’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