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1회
의문의 사고
반전 있을까
'지리산' 1회/ 사진=tvN 제공
'지리산' 1회/ 사진=tvN 제공


tvN 새 주말드라마 '지리산'이 첫 회부터 충격적인 전개를 펼쳤다.

지난 23일 방송된 '지리산' 1회에서는 지리산국립공원 해동분소 베테랑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조난된 중학생 실종자를 찾아 나섰다.

2018년 강현조는 지리산국립공원 해동분소에 첫 출근을 하자마자 조난자 발생으로 현장에 투입됐다. 두 사람은 실종자의 소지품을 발견했하지만 태풍이 불어닥치며 폭우가 쏟아져 수색 작업은 중단됐다.

이에 서이강은 철수를 명령한 상부의 지시를 어기고 홀로 실종자를 찾으러 지리산으로 들어갔다. 강현조가 그 뒤를 따라오자 서이강은 "너 미쳤어? 나 쫓아온 거냐. 여기가 어디라고 올라오냐"고 화를 냈다.

강현조는 "안 오면 후회할 거 같아서 왔다. 선배도 그래서 온 거 아니냐. 어차피 이렇게 된 거 데려가 달라. 수색은 2인 1조라고 하지 않았냐. 원래 우리 일이 위험한 일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자 서이강은 "원래 우리 일은 위험한 곳에서 무사히 살아돌아오는 거다. 내가 떨어지면 네가 떨어지고, 네가 떨어지면 내가 떨어진다. 그러니까 서로 몸조심하자"고 했다.

이후 강현조는 환영을 통해 실종자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장소를 파악하는 능력을 발휘해 구출에 성공했다. 그는 "여기가 보였다. 처음이 아니다. 이 산에서 조난당한 사람들이 계속 보인다"고 털어놨다.

이후 2년이 지난 해동분소에는 서이강과 강현조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서이강은 조난 사고를 당한 뒤 휠체어를 타고 있고, 강현조는 병원에 코마 상태로 누워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은 "인원 충원해달라"라는 정구영(오정세)에게 "서이강이 이번에 복직 신청했다"고 말했다. 서이강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신입 이다원(고민시)에게 정구영은 "산에서 무슨 일이 있었겠냐. 조난이지. 그러게 왜 눈 쏟아지는 산에 올라가서. 쟤네들 구하려다 우리까지 큰일 날뻔했다"고 설명했다.

서이강은 복직하자마자 조난자 수색에 결정적 단서를 알려줘 구출을 성공시켰다. 강현조가 코마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서이강과 강현조만 아는 사인으로 실종자들의 위치를 알리고 있있던 것.

서이강은 "누군가 저 산 위에서 내게 신호를 보내고 있다. 그 사람이 누군지 알고 싶어서 돌아왔다"고 밝혔다.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