쫓아냈던 이세희 붙잡은 지현우
"여기서 뭐 하는 거냐"
애나킴 "가여운 우리 딸"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지현우가 이세희를 붙잡았다.

23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 9회에서는입주가정교사를 그만 둔 박단단(이세희 분)을 이영국(지현우 분)이 다시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단단은 기사로 일하던 박수철(이종원 분)이 자신의 아버지라고 고백하면서 눈물을 쏟았다. 그는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이영국은 “지금 무슨 말을 하는거냐. 우리 뒤채에 숨어 살던 사람들이 박선생 가족이라는 거냐”며 황당해 했다.

박단단은 “사실대로 미리 말씀 못 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그동안 몇 번이나 말씀 드리려고 했는데 용기가 나지 않았다”며 “아이들도 너무 사랑스럽고 다들 너무 저한테 잘 해주셔서 계속 이 집에 있고싶은 마음에…”라고 호소했다.

이영국은 배신감을 느꼈다. 그는 “그러니까 박 선생이 그동안 날, 우리 아이들을, 이 집 식구들, 우리 전부를 속인 거네요? 처음부터 작정을 하고”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아빠와 딸이 서로 한 집에 모르고 들어왔다, 모든 게 다 우연이다. 그런 말도 안 되는 변명 듣고 싶지 않다, 당장 이 집에서 나가라"고 통보했다.

이에 박단단이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뒤돌아서자, 이영국은 "지금 당장 말고 내일 아침에 아이들 학교랑 유치원 가고 나서 조용하 나가요. 아이들 놀라지 않게"라고 냉정하게 말한 뒤 자리를 떴다.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있던 애나킴(이일화 분)은 이영국에게 다가가 "무슨 사정이 있지 않았을까"라며 박단단을 설득하려 했지만 이영국은 "우리 모두를 속인 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사기꾼 집안의 딸은 우리 집의 둘 수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이튿날 애나킴은 박단단을 찾아 "나갈 때 나가더라도 오해 같은 게 있으면 풀고 나가야죠”라며 자초지종을 물었다.

박단단은 애나킴에게 모든 걸 털어놨다. 그는 식구들이 길바닥에 나앉게 생겼 오갈데가 없었다는 이야기 부터 우연히 아버지가 먼저 기사로 일하고 계셨다는 것 까지 솔직하게 고백했다. 애나킴은 속으로 ‘세상에 우리 딸 가여워서 어떡해’라고 안타까워 했다. 이후 애나킴은 이영국을 다시 한 번 설득했지만 그의 태도는 완강했다.

애나킴은 박단단을 다시금 찾아가서 새로운 일자리를 제안하며 위로했다. 그러면서 "나도 어렸을 때 가난해서 고생을 했다. 지옥에 갈 정도로 뼈저린 잘못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세종(서우진 분)은 박단단을 찾아 나섰다. 이영국은 경찰서에서 보호중인 세종을 찾았고, 박단단을 찾으러 가겠다고 나섰다. 박단단을 이토록 그리워하는 아이들의모습에 이영국은 박단단을 다시 찾아갔다. 그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박단단의 손목을 잡으며 "박 선생 여기서 뭐하는 거예요"라고 소리쳤다.

방송 말미 10화 예고편에서는 지현우가 이세희를 향해 "다시 우리 집에 갑시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