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구조하며 첫 만남
주지훈, 환영 보여
전지현, 휠체어 타고 복직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전지현과 주지훈이 레인저로 만났고, 2년 뒤 상황이 바뀌었다.

23일 밤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1회에는 최고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신입 강현조(주지훈 분), 그리고 다른 레인저들의 구조 모습이 그려졌다.

2018년, 지리산국립공원 레인저들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신입 레인저로 들어온 강현조(주지훈 분)는 해동분소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에게 인사를 하자마자 조난 현장으로 그를 투입시켰다. 산에서 아이가 실종된 지 23시간이 지났고, 조대진은 실종자의 의상 등을 고려했을 때 7시간 안에 아이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은 현장에서 강현조와 처음 만났다. 레인저 정구영(오정세 분)은 강현조에게 "쟤 별명이 서마귀다. 물리지 않게 조심해"라고 설명, 강현조를 긴장하게 했다.

조난 작업 중 기상 상황이 악화되자 모든 레인저들이 힘에 부쳤다. 강현조는 절벽 아래에서 실종된 아이의 가방을 찾았고, 그 안에서 비담 절벽에서 찍은 아이의 가족 사진을 발견했다. 서이강은 "비담 절벽 아래를 수색해봐야 한다"라고 말했고, 조대진은 철수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소장 김계희(주진모 분)는 "죽으려고 산에 온 애야. 죽은 아이 찾으려고 네 목숨 걸래? 당잘 철수해!"라고 소리쳤다.

강현조의 눈에는 환영이 보였고, 바위에 머리를 맞아 쓰러졌다. 강현조는 서이강에게 "아직 안 죽었다. 아이는 살아있다"라고 말했고, 서이강은 섣부른 추측을 하면 안된다고 매몰차게 답했다. 하지만 서이강은 아이를 찾기 위해 비담 절벽으로 향했고, 그 뒤로 강현조 또한 아이를 찾아 나섰다. 강현조는 "안 오면 후회할 것 같아서 나왔다. 선배도 그런 거 아니냐. 만약 살아있다면 지금 가지 않으면 죽을 테니까. 수색은 2인 1조라면서"라고 말했고, 서이강은 "중간에 힘들다고 징징대면 죽여버린다"라고 각오하라고 전했다.

수색을 이어가던 중 강현조는 환영을 봤고, 서이강에게 "산에서 나뭇가지와 돌로 만든 사각형 모양을 본 적이 있냐. 그럼 검은 바위는? 상수리 나무가 옆에 있을 거다"라고 말했고, 서이강은 "상수리 바위를 말하는 거냐. 거긴 발신구역 밖이다"라고 말했다.

결국 강현조와 서이강은 상수리 바위에서 아이를 발견했고 안전하게 아이를 병원으로 보냈다. 서이강은 어떻게 이 곳을 알게 됐는지 물었고 강현조는 "조난 당한 사람들이 보인다"라며 알 수 없는 말을 남겼다.

이후 시간이 지나 2020년, 서이강이 돌아왔다는 말에 정구영(오정세 분)은 "걔는 안 된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돌아온 서이강은 휠체어를 타고 있었고 조대진과 정구영에게 아무렇지 않게 인사를 했다. 서이강은 왜 돌아왔냐는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않았다. 서이강은 강현조와 자신만 아는 산의 표식들을 보고 왔다며 "누군가 나에게 신호를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현조는 2019년 12월 병원에 입원해 여전히 깨어나지 않고 있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