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신입 레인저 등장
"재수없는 소리 할래?"
전지현, '서마귀' 별명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전지현과 주지훈이 산에서 아이를 구조하기 위해 만났다.

23일 밤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1회에는 강현조(주지훈 분)와 서이강(전지현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신입 레인저로 들어온 강현조는 해동분소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에게 첫 부임 인사를 하자마자 조난 현장으로 그를 투입시켰다. 산에서 아이가 실종된 지 23시간이 지났고, 조대진은 실종자의 의상 등을 고려했을 때 7시간 안에 아이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은 현장에서 강현조와 처음 만났다. 레인저 정구영(오정세 분)은 강현조에게 "쟤 별명이 서마귀다. 물리지 않게 조심해"라고 설명, 강현조를 긴장하게 했다.

조난 작업 중 기상 상황이 악화되자 모든 레인저들이 힘에 부쳤다. 강현조는 "죽은 아이를 찾는 거냐"라고 물었고, 서이강은 "재수없는 소리 할래? 죽기 전에 찾아야 할 거 아니야!"라고 소리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