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배우 윤계상, 고아성이 남다른 센스를 발휘한다.

23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배우 윤계상과 고아성이 출격한다.

이날 윤계상과 고아성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태연은 윤계상을 향한 ‘덕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어릴 적 별명이 ‘전주 계상 부인’이었다”며 눈도 잘 마주치지 못하고 부끄러워한 것. 이에 윤계상은 “저 군대에 있을 때 소녀시대가 데뷔했다. 태연을 좋아해서 별명이 ‘태연 남편’이었다”고 화답했다. 윤계상 앞에서 유독 수줍어하는 태연의 낯선 모습을 보며 도레미들은 한마음으로 질색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고아성은 저를 함부로 대해줬으면 하는 ‘놀토’ 멤버가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모았다. “방송을 보면 붐 선배님이 도레미들을 놀리는 게 너무 재미있다. 나도 놀림을 받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후로도 고아성은 붐의 멘트는 물론, 행동 하나하나에 폭소를 터뜨리며 기립 박수까지 보내 분위기를 달궜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문세윤에서 박나래까지 고인물들의 환영을 받은 90년대 노래가 출제됐다. “평상시 잘 못 듣는다”며 걱정하던 윤계상 역시 추억여행을 떠났고, 당시의 가사 스타일을 떠올리며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냈다. 뿐만 아니라 신동엽과 의외의 원샷 배틀을 벌이기도 했다. 태연은 윤계상의 의견이라면 무조건 동의하는 등 열렬한 팬심을 드러내며 ‘전계부(전주 계상 부인)’의 면모를 과시해 재미를 더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고아성도 받쓰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특히 ‘놀토’ 코너 속의 코너인 신동엽의 ‘선택은 내가 한다’에 게스트 최초로 반기를 들어 도레미들의 환호를 받았다. 화려한 언변으로 설득에 나선 신동엽을 향해 고아성은 ‘놀토’ 애청자답게 논리적으로 응수했다. 용기를 낸 고아성이 새로운 영웅으로 등극할지 노련미를 자랑하는 신동엽이 미소를 짓게 될지, 그 결말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받쓰에서는 키의 활약이 돋보였다. “음악방송에 출연하고 와서 음방 신이 내렸다”는 키는 ‘일타강사’ 같은 귀에 쏙쏙 들어오는 설명과 역대급 촉으로 현장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맞혀봐 홈즈’가 나왔다. 배우 라인인 고아성, 윤계상이 실력 발휘를 예고했다. 붐의 ‘찐팬’ 고아성은 붐을 따라 윤계상 놀리기로 포복절도를 선사하기도 했다. ‘엽이에나’ 신동엽에 이어 피오는 발빠른 주워먹기로 흥미를 돋웠다. 한편 이날은 김동현이 문세윤을 도발, 퇴장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