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사진제공=사진 제공 = IHQ
'맛있는 녀석들'./ 사진제공=사진 제공 = IHQ


'맛있는 녀석들'의 뚱3과 밥친구들이 두 번째 '먹쭐(먹방으로 혼쭐)'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22일 저녁 8시 방송된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348회에서는 각자의 밥친구들과 함께 두 번째 맛집의 맛둥이 사장님을 '먹쭐' 내주는 뚱3(유민상, 김민경, 문세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두 번째 맛집으로 이동한 뚱3과 밥친구들은 여전한 식성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먼저 경상북도 고령군으로 향한 문세윤은 김동현이 "대단한데?"라고 놀랄 정도로 돼지국밥을 흡입했다. 또 그는 '맛있는 녀석들'의 '찐팬'이라는 신청자에게 '이병헌 성대모사'를 보여줘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문세윤은 기초대사량이 높아 살이 잘 안 찐다는 김동현에게 "우리랑 함께하면 안 먹을 시간이 없다. 네 배에 왕(王)자가 있던데 싹 풀리게 하는데 2주면 된다"라고 호언장담해 시선을 모으기도. 비교적 일찍 스케줄을 마친 두 사람은 다른 팀원들과 전화 통화를 하며 '먹쭐'을 종료했다.

그런가 하면 부산광역시 연제구로 향한 유민상, 송영길, 김태원, 김수영은 바닷장어 집에서 구이, 탕, 볶음밥을 야무지게 먹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민상은 후배들의 역대급 먹방에 혀를 내둘렀고, 후배들 역시 "우리에겐 유재석 선배다"라며 유민상에게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김민경, 윤보미는 대전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두 번째 맛집에서 청국장과 닭볶음탕을 먹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김민경은 "청국장 한 숟갈을 먹는 순간 소화가 됐다"라며 '민경장군'의 클래스를 입증했고, 윤보미는 "할머니 청국장과 함께 공동 1등이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뚱3과 밥친구들은 전국의 맛둥이 사장님들이 코로나19 시대를 이겨나갈 수 있도록 '먹쭐' 응원을 선사했다. 미션을 완수한 이들은 전화 통화로 인사를 건네며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KH그룹의 채널 IHQ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