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심하은, 70kg 직전까지 폭식…하루 만에 5kg 쪄 ('브래드PT&GYM캐리')


전 축구선수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이 폭식으로 하루 만에 5kg이 쪘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에서는 심하은의 보디프로필 도전기가 그려졌다.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 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 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첫 도전자는 이천수 아내 심하은이었다. 릴레이 영양제 먹방으로 아침을 연 심하은은 삼남매 육아로 정신없는 시간을 보냈다. 이후 심하은의 본격 먹방이 시작됐다. 엄청난 양의 중식으로 배를 채운 ‘폭풍 먹방’ 이후 하루 만에 몸무게가 약 5kg 증가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천수♥' 심하은, 70kg 직전까지 폭식…하루 만에 5kg 쪄 ('브래드PT&GYM캐리')
'이천수♥' 심하은, 70kg 직전까지 폭식…하루 만에 5kg 쪄 ('브래드PT&GYM캐리')
오후엔 먹방 후반전이 계속됐다. 축구 연습이 끝난 뒤 동료들과 고기 파티를 즐긴 심하은은 귀가 후 야식 라면까지 해치워 감탄을 자아냈다. 그의 먹방은 이날이 마지막이었다. '운동 구독'을 시작으로 본격 다이어트를 선언했기 때문.

심하은은 "굶지 않고 건강히 바디 프로필을 찍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이천수도 "변해가는 모습을 보고 감동받는 (심)하은이가 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이천수♥' 심하은, 70kg 직전까지 폭식…하루 만에 5kg 쪄 ('브래드PT&GYM캐리')
트로트 가수 정미애 6인 가족의 북적북적한 일상도 흐뭇함을 자아냈다. 4남매를 키우며 본업까지 해내는 슈퍼맘 정미애가 운동 구독을 신청한 까닭은 '가족'이었다. 나이대가 다양한 다둥이 육아로 가족 모두가 함께할 시간이 적었기 때문. 정미애는 "가족이 같이 모여서 무언가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가족 체조 만들기'를 운동 구독 목표로 세웠다.

마지막 도전자는 배우 현우였다. 훈훈한 외모와 큰 키의 소유자인 현우의 고민은 '종이 인형' 몸매였다. 팔굽혀 펴기 4개도 버거워하는 허당미와 모델 이현이도 놀랄 정도의 얇은 다리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런 현우의 목표는 상남자 변신. 그는 "멋지고 섹시한 이미지를 만들고 싶다"며 6주 완성 벌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천수♥' 심하은, 70kg 직전까지 폭식…하루 만에 5kg 쪄 ('브래드PT&GYM캐리')
방송에서는 도전자들의 일상은 물론 집에서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과 운동 꿀팁까지 공개됐다. 전문가가 직접 알려주는 운동 클래스에서는 3MC 김숙, 이현이, 이기광이 시범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운동을 돕는 유쾌한 시간도 선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