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알리
"한국서 11년 째 살아"
고생했던 과거 추억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아투팜 트리파티가 블랙핑크의 팬이라고 말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알리 역으로 출연한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했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한국에서 배우 활동을 하고 있고 '오징어 게임'에서 알리 역할을 맡았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한국에서 11년 혼자 살고 있다. 연기를 하고 싶어서 2010년에 한국에 왔다"라고 말했고, 영화 '국제시장'으로 데뷔해 다양한 대작들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고생은 누구든 하니까 모르겠다. 조금이라도 즐겁게 잘 이겨내보자는 생각으로 살았다. 내 주변은 아름다웠는데 3개월 동안 계속 울었다. 한국어 공부하면서도 울었다. 그 때는 이게 맞나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블랙핑크의 노래를 들었고, "블랙핑크를 좋아한다. 누구 한 명을 꼽을 수 없다. 모두 좋다"라며 '찐팬'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블랙핑크의 노래에 맞춰 춤까지 추며 기분 좋은 아침을 열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