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수습하기 바빴다"
오은영과 남다른 인연
아들 ADHD 고백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아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출연했다.

20세 아들을 두고 있는 정영주는 화를 많이 내는 아들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MC들은 "아이가 엄마한테 화를 내는 이유를 생각해봤냐"라고 물었고, 정영주는 "사회적으로 용인이 되는 상황인지에 대한 기준이 있지 않냐. 나름대로의 기준은 있어 보인다. 남에게 피해를 주기도 한다. 뒷수습하기 바빴다. 들어간 금전이 어마어마하다"라고 고백했다.

오은영은 "왜 엄마한테 더 심하게 감정 조절이 안 될까'에 대해 자세히 생각해봐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영주는 "아들이 화를 내는 상황은 요구가 관철되지 않았을 때다. 화를 내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으니까 요구 조건을 들어준다. 그게 습관화된 게 아닐까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영주는 "다른 아이들과 다르다는 걸 좀 일찍 알았다. 5~6살 때 알았다. ADHD로 나와서, 상담을 시작하기로 했다. 그 때부터 오은영 박사님과 상담을 했다"라고 밝혔다.

오은영은 "초등학교 3학년 때 쯤인 것 같다. 유쾌한 아이로 기억한다. 걱정됐던 건 감정이 건들여지면, 그 영향을 많이 받아서 화를 많이 냈었다"라며 "사람은 일정한 나이가 되면 화에 대한 조절 기능이 생기는데 그게 늦는 사람이 있다. 됨됨이의 문제가 아니라 조절을 담당하는 기능이 좀 덜 큰 거다"라고 말했다.

또 "덜 큰 부분이 계속 문제를 낳는 거다.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으면 성인기까지 다양한 형태로 어려움을 갖게 된다. 어릴 때의 ADHD 뿌리가 남아이쓴 채로 증상이 다르게 발현되는 거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