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X신영숙 출연
"스테파니 덕분"
'으르렁' R&B 버전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제공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제공


'불후의 명곡' 거미와 에일리가 파워풀한 무대를 꾸민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오 마이 스타' 특집 2부로, 가요계부터 뮤지컬계까지 각 분야 파워 우먼들이 출격을 예고했다.

먼저 이날 뮤지컬계 관록의 디바 최정원과 신영숙이 함께 출연해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특히 신영숙은 "뮤지컬 '맘마미아'의 도나 최정원을 보고 도나를 꿈꿨으며, 오디션 끝에 결국 최정원과 더블캐스팅 된 날을 잊지 못한다"며 아낌없는 팬심을 표현했다. 두 사람은 '맘마미아'의 대표 넘버 'Dancing Queen'과 윤복희의 '여러분'을 선곡, 여자들의 진한 우정을 그려낼 예정이다.

또한 12년간의 걸그룹 연습생 생활을 거쳐 트로트 여신으로 자리 잡은 설하윤은 롤모델 스테파니와 함께 손담비의 '미쳤어'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설하윤은 오늘 듀엣 무대를 통해 "스테파니 덕에 걸그룹의 꿈을 이루게 된 것 같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날 예고부터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킨 파워 보컬리스트 거미와 에일리는 EXO의 '으르렁'을 R&B 소울 장르로 재해석, 그 어느 때보다 멋진 역대급 무대를 선보여 기립박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불후의 명곡'은 23일 오후 6시 5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