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X박성훈, '희수'로 재회
연인→부부로 호흡
최상열 감독, "'희수' 내가 침 발라놓은 작품"
배우 전소민(왼쪽), 최상열 PD, 박성훈./사진=KBS
배우 전소민(왼쪽), 최상열 PD, 박성훈./사진=KBS


22일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1’ TV 시네마 ‘희수’(연출 최상열 / 극본 염제이)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최상열 PD를 비롯해 배우 전소민, 박성훈 등이 참석했다.

‘드라마 스페셜 2021’은 90분 편성의 TV 시네마 4편과 단막극 6편으로 구성된다. ’TV 시네마’의 첫 작품인 ‘희수’는 여섯 살 난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부모가 상실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VR로 죽은 딸을 복원시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전소민과 박성훈, 김윤슬의 슬프고도 오싹한 가족애를 그린다.

이날 KBS 드라마 이건준 센터장은 제작발표회에 앞서 ‘드라마 스페셜 2021’의 새로운 변신을 소개했다. 그는 “오늘부터 열 편을 차례로 방영한다”며 “신인 작가와 신인 연출, 신인 배우들을 발굴하는 데 의미가 있는 프로젝트인 ‘드라마 스페셜’에 새로운 키워드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도전’과 ‘멀티플렛폼’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와 함께한다”며 “특별 단막극을 영화로 까지 확대한 ‘TV 시네마’로 극장과 OTT, 웨이브 등으로 플렛폼을 확대했다. 네 편의 ‘TV 시네마’와 여섯 편의 단막극으로 다채로운 이야기의 향연에 초대한다”고 설명했다.

최상열 감독은 ‘드라마 스페셜 2021’ 첫 번째 주자인 ‘희수’를 연출했다. ‘희수’는 ‘코리아 UHD 어워드 2021’ 드라마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최감독은 이에 대해 “수상 감사드린다”며 “개인상이 아닌 작품 상이라 더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희수’가 ‘드라마 스페셜 2021’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것에 대해 “순서는 중요하지 않고 처음이라 빨리 끝내고 빨리 쉴 수 있다는 점이 기쁘다”고 유쾌한 농담을 던지기도.

더불어 최 감독은 ‘희수’에 먼저 침을 발라 놨다고 깜짝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매달 인턴 작가들의 대본을 놓고 PD들과 작가들이 모여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시간을 갖는데 그 때 ‘희수’를 처음 보고 침을 발라뒀다”며 “이 작품에 대해 돌아가며 평을 했는데 저는 ‘직접 연출하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드는 작품’이라고 선전포고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출 포인트에 대해 “가장 긴 시간 고민했던 부분은 VR 공간을 어떤 식으로 꾸미느냐였다”라며 “전부 CG로 하느냐, 배경만 실제로 하고 인물에 특별한 처리를 하느냐, 기술이 발전 했다는 가정 하에 실제 인물에 실제 배경, 세트를 활용하느냐 였다. 결국 마지막을 선택했다. 예산과 시간 등을 고려한 것이다. 결과적으로는 잘 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희수’를 마친 소감도 밝혔다. 그는 “촬영 하면서 ‘즐긴다’, ‘재밌었다’라는 생각이 든 적은 별로 없었다. 늘 괴롭고 머릿속에 ‘망했다’를 떠올린다”며 “다만, 이 작품은 아역으로 출연한 김윤슬 이라는 친구가 너무 사랑스럽다. 이 친구가 있을 때랑 없을 때 촬영장 분위기가 많이 달랐다. 아역친구 때문에 전반적으로 촬영장 분위기가 괜찮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떠올렸다.
KBS 드라마 센터장 이건준(왼쪽), 이재성 아나운서, 최상열 PD, 배우 전소민, 박성훈./사진제공=KBS
KBS 드라마 센터장 이건준(왼쪽), 이재성 아나운서, 최상열 PD, 배우 전소민, 박성훈./사진제공=KBS
전소민은 극중 여섯살 소녀 희수의 엄마 황주은으로 등장한다. 그는 ‘희수’를 통해 2년 만에 단막극으로 안방 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오랜만에 시청자 여러분들을 만나 뵙게 됐는데 시작이 단막극이라 좋다. 평소 단막극을 사랑했고, 어떤 면에서는 나름 의미를 많이 두고있다. 단막극의 매력은 독특한 소재도 있지만 한 편 안에 많은 의미를 응축해서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에서 ‘고농축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박성훈과 두 번째 호흡을 하게된 전소민은 “너무 좋아서 소리를 질렀다”며 반색했다. 전소민과 박성훈은 2018년 방영된 '드라마 스페셜 -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에서 연인으로 호흡한 바 있다. 이에 전소민은 “좋은 작업이 될 것 같았다. 합을 맞췄던 기억도 좋게 기억돼 있어서 더 편안했다”고 전했다.

전소민은 ‘희수’에서 아이를 잃은 엄마의 모습을 표현한다. 밝고 명랑한 이미지인 그가 시청자 입장에선 다소 낯설게 느껴질 우려가 있다. 이를 잘 아는 전소민은 모성애 가득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아이가 있는 건 아니지만 제 주변 친구들이 맞벌이 하며 6살 또래 딸을 키운다. 간접적으로 보고 들었다. 중점은 엄마로서 친근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전달 됐으면 했다. 역할 자체가 감정 폭이 크고 넓다고 생각해서 많은 표현을 하려고 노력했다. 많은 분들이 엄마 역할을 낯설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제가 바라는 부분이 바로 그거다. 낯선걸 해서 이미지를 깨고 폭을 넓히고자 하는 목표가 있었다. 이 역할로 목표를 충분히 달성 했다고 생각한다.”
배우 전소민, 박성훈./사진제공=KBS
배우 전소민, 박성훈./사진제공=KBS
박성훈 또한 겪어보지 않은 일에 대한 배역에 많은 고민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이, 연기라는 행위 자체가 제가 겪어본 일을 표현한다기 보다 안 겪은 상황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며 “특별히 다른 준비보다는 대본에 있는 상황에 충실해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유사한 주제를 다룬 작품을 찾아보기도 하고 다큐멘터리나 다른 영상도 종종 찾아서 보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 모두 미혼인데다 아이를 잃은 심정을 연기 하기란 쉽지 않았을 터. 박성훈은 “아이를 잃은 심정을 어떻게 감히 헤아릴 수 있을진 모르지만 대본에 있는 상황에 충실했다. 저보다는 전소민 씨가 아픈 장면을 표현하는 장면이 많아서 상태적으로 덜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박성훈은 전소민과 호흡에 대해 "전소민 씨가 먼저 캐스팅이 됐는데 이렇게 재미있는 대본을 소민 씨와 할 수 있다니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며 "이상하게 전소민과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터져 촬영이 딜레이되기도 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끝으로 최상열 감독은 ‘희수’의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그는 “장르를 정리하기 쉽지 않은 작품”이라며 “예고편 반응을 보니 감동을 기대하셨던 분들이 많은데 ‘휴먼’, ‘감동’을 기대하시면 뒷 부분에서 조금 충격을 받으실 것이고, ‘공포’, ‘스릴러’를 기대하고 보신다면 의외로 눈물 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희수'는 22일(오늘) 밤 11시 2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