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PT&GYM캐리' 제작발표회
심하은 "내 뒷모습 보고 충격, 너무 넓더라"
'애넷맘' 정미애 "건강한 다이어트 하고파"
'브래드PT&GYM캐리' 단체./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단체./사진제공=MBC에브리원


건강의 의미가 커져가는 요즘,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는 맞춤형 예능이 찾아온다.

22일 오후 MBC에브리원 새 예능 '브래드PT&GYM캐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개그우먼 김숙,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 하이라이트 이기광, 가수 정미애, 추구선수 출신 이천수과 모델 심하은 부부, 배우 현우가 출연했다.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 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브래드PT&GYM캐리' 3MC./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3MC./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MC는 김숙, 이현이, 이기광이 맡았다. 김숙은 "운동 프로그램에 내가 왜 캐스팅 됐지 의문이 들 수 있는데, 운동 잘하고 타고난 몸을 가진 사람만 있으면 시청자들이 공감이 가겠냐. 요요도 와보고 다이어트에 실패 했던 사람이 건강한 운동법을 배우는 게 이 프로그램 기본 원칙이라 생각했고, 이번 기회에 건강한 다이어트에 도전해보고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현이는 "모델 16년차의 자기 관리 노하우나 다이어트 비법이 궁금했을 것 같은데, 사실 나는 아무것도 없다. 오히려 이번 기회에 많이 배우고 있다. 평생 운동을 해본 적이 없었는데,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을 통해 축구를 하면서 운동에 맛을 들이게 됐다"고 말했다.

'운동광'인 데뷔 12년차 아이돌 이기광은 "운동보다는 식단에 신경을 많이 쓴다. 예전에는 저탄고지로 완벽하게 식단 조절을 했다면, 이제는 건강도 생각해야 해서 일상 생활에서 할 수 있는 식단이 무엇인가 찾아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푼다는 이기광은 "근력 운동을 끊었는데 최근 다시 시작하게 됐다. 가을이라 날씨가 좋지 않았나. 최근 라이딩을 하며 행복하게 운동 했다"고 말했다.

바쁜 스케쥴 속 체력 관리를 위해 아침은 꼭 먹는다는 김숙. 그는 "국밥 같이 가볍게 위를 달래주는 아침을 먹어야 일이 되더라. 야식은 좀 끊었다. 운동할 시간은 따로 안나서 최대한 걸으려고 노력한다. 스마트 워치도 걸음 수를 보려고 샀다"고 밝혔다.

이현이는 "나 역시 아이를 등원시키려면 같이 아침을 먹을 수 밖에 없다. 예전에는 아이들을 보내고 나면 바로 누웠는데, 축구를 시작하고 나서는 에너지가 생겨서 저녁 때까지 피곤하지 않더라. 요즘 '골때녀' 시즌2가 다시 시작되서 축구선수 모드로 돌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3MC에 호흡에 대해 이현이는 "이기광 씨는 처음 봤는데 케미가 너무 좋아서 촬영 하면서도 신이 나더라"고 자신했다. 김숙은 "이기광은 노력으로 몸을 만든 분이고, 이현이는 살이 안 찌는 체질이라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래드PT&GYM캐리' 정미애./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정미애./사진제공=MBC에브리원
사남매 출산과 스케줄 병행으로 건강 밸런스가 무너진 정미애는 다이어트가 아닌 바람직하고 규칙적인 생활로 건강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미애는 "애들과 집에서 건강하고 즐겁게 할 수 있는 운동이 없을까 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미애는 "아이들이 운동이나 나에 대한 관심이 별로 없었는데 방송을 하면서 엄마, 아빠가 뭘 하고 있는 거에 관심이 많아지고 같이 참여하려고 하는 게 많아졌다. 가족 분위기 자체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브래드PT&GYM캐리' 현우./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현우./사진제공=MBC에브리원
마른 몸으로 ‘종이 인형’이라는 콤플렉스는 가진 현우는 벌크업에 도전한다. 현우는 과거 키 182cm에 57kg까지 나갔었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으기도. 현우는 "건강이 많이 안 좋아져있는 상태다 보니 운동도 안 하고, 정신도 나태해지고 있는 시점이었다. 혼자서 어떻게든 해보려고 했는데 홈트레이닝 조차 실패한 찰나에 '브래드PT&GYM캐리'를 통해 새로운 기회를 얻었다. 의욕을 찾으면서 새로운 꿈도 꾸게 됐고, 건강도 찾게 되면서 정신도 건강해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상남자'가 목표라는 현우는 "건달 역을 해보고 싶다"며 "그간 막내 역할, 다정다감한 남자친구 역할을 했는데, 운동을 열심히 해서 좀더 성숙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망했다.
'브래드PT&GYM캐리' 이천수, 심하은 부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이천수, 심하은 부부./사진제공=MBC에브리원
출산과 육아로 체중이 많이 증가한 심하은은 망가진 건강을 되찾기 위해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심하은의 특급 도우미로는 남편 이천수가 함께 한다.

이천수는 "아내 하은이가 육아에 스트레스가 많았다. 그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푸는 것 같더라.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건강한 다이어트를 통해 젊었을 때 멋진 몸과 자아를 찾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아내 몰래 출연을 신청했다. 생각보다 아내가 재밌고 웃기다. 엄마들의 워너비가 됐음 좋겠다"고 말했다.

심하은은 "'골때녀'에 출연 중인데, 뒷모습을 보고 내가 아닌 줄 알았다. 너무 넓더라. 굉장히 커진 느낌에 놀라고 있었는데, 신랑이 '브래드PT&GYM캐리' 출연을 이야기를 하길래 용기 내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심하은이 "변해가는 엄마를 보며 아이들이 좋아하는 게 눈빛에서 보여지더라"고 말하자 이천수는 "출연 이후 온 가족이 하은이 눈치를 본다. 스트레스 받지 않을까 해서 모든 이들이 하은이한테 맞춰져 가고 있고, 그러면서 가족들 모두 건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브래드PT&GYM캐리'는 22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