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희순이 최무진 캐릭터에 대한 매력을 밝혔다.

22일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에 출연한 박희순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극 중 빅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무진으로 분한다. 복수심에 가득 찬 지우를 완벽한 조직의 사람으로 만들어 경찰에 위장 잠입시키는 인물이다.

'마이 네임'은 공개 이틀 만에 TV쇼 부문 스트리밍 세계 4위에 오르는 등 '오징어 게임'에 이어 넷플릭스에서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지난 20일에는 3위 까지 올랐다. 이에 박희순은 "세계 3위라니, 실감나지 않는다. 어느 정도의 판급력이고 반응인지 모르겠다"며 "어제까지 자가 격리 때문에 방안에만 있어서 인터넷으로만 반응을 확인했다. 넷플릭스가 세계로 가는 통로라면 '오징어 게임'이 그 문을 활짝 열어줬고, 덕분에 후속작들이 더 주목받는 느낌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징어 게임' 제작진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박희순은 최무진 캐릭터에 대해 "나쁜놈이다. 사이코고 악마같은 인물이지만 연기를 해야 되는 입장에서는 최무진에 동화될 수 밖에 없었고, 서사와 감정을 이해하고 정당화시킬 수밖에 없었다. 감정들을 표현함에 있어 최대한 관객들이 상상할 수 있게끔 많은 표현을 하지 않으려 했고, 매 장면 복합적인 감정으로 연기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마이 네임'의 인기 비결을 묻자 박희순은 "언더커버 소재의 작품에 클리셰가 없을 수 없다. 단어 자체가 클리셰니까. 어떻게 새롭게 풀어내는지가 관건인데, 그 신선함이 여성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내세웠다는 점인 것 같다"며 "또 보통 아메리칸 사이코가 냉철하고 피와 눈물도 없고 흔들리지 않는 인물이라면, 코리안 사이코는 많이 흔들린다. 감정을 가지고 있고, 극악무도하고 나쁘지만 상황마다 번민이 있고 고뇌가 있어 흔들리는 모습이 새롭게 보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지우 아버지 장례식 장면을 꼽은 박희순. 그는 "가장 좋아하고 아끼던 친구를 죽인것에 대한 죄책감과 분노 등 복작합 감정을 누르며 연기하느라 힘들었다. 그날 한소희 배우와 첫 연기 호흡을 맞췄는데, 처음에는 인사를 안 하고 가는 설정이었다가 마주하는 걸로 바꼈다. 한소희의 눈을 쳐다 봤는데 눈이 너무 슬퍼 보여서 순간 최무진이 아닌 박희순이 되더라. 순간 대사를 못할 정도로 눈물이 쏟아져서 NG를 냈다. 10분 동안 울었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