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백반기행'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배우 류수영이 아내인 배우 박하선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늘(22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요리계의 샛별’ 류수영과 함께 경기도 성남의 별미 밥상을 찾아 떠난다.

손쉬운 요리법을 선보여 ‘주부계의 아이돌’로 등극한 ‘어남선생’ 류수영이 ‘백반기행’의 일일 식객으로 나선다. 음식에 조예가 깊은 류수영과 식객 허영만의 역대급 ‘먹케미’뿐 아니라 불꽃 튀는 미식 대결도 펼쳐질 예정이어서 기대를 자아낸다.

두 식객의 팽팽한 미식 승부는 한 보쌈집에서 펼쳐진다. 40년간 보쌈 외길을 걸어온 부부가 운영하는 이 집의 인기 메뉴는 야들야들한 돼지고기수육과 보쌈김치, 밴댕이젓갈 등 6가지 넉넉한 구성이 돋보이는 ‘8천원 보쌈정식’이다. 유독 부드러운 돼지고기수육의 비밀은 ‘특별한 부위’에 있다는데, 이 부위의 정체를 맞히기 위해 류수영과 식객 허영만이 세기의 대결을 펼쳐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한 류수영은 이번 백반기행에서 절대 미각을 뽐내 모두를 감탄케 한다. 모란시장의 기름 골목 초입에 있는 한 소머리국밥집에서 류수영은 사장님의 ‘비법 양념장’을 맛보고는 단번에 그 재료를 맞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수다도 이어진다. 연예계 ‘소문난 사랑꾼’ 류수영은 “재킷을 걸치고 앉아있는 박하선의 뒷모습에 심장이 뛰었다”며 박하선과의 연애 스토리를 공개해 귀를 기울이게 했다고. 이어 그는 “박하선과 사귄 지 6개월 만에 ‘이것’을 하기 위해 그녀를 데리고 밤에 산에 오르기까지 했다”고 고백해 ‘이것’에 정체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류수영과 함께한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22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