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영, 드라마 '청와대 사람들' 출연
"차인표 선배와 호흡"
청와대 출입기자 역할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개그우먼 권진영이 ‘청와대 사람들’ 출연 소감을 전했다.

22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권진영이 고정 코너 '그러면 안 돼' 를 진행했다.

이날 김영철은 권진영을 향해 "드라마 찍었냐? 어떤 드라마인지 궁금해서 잠도 안 온다”는 한 청취자의 질문을 전했다. 권진영은 “‘청와대 사람들'이라고 약간 코믹 드라마다. 차인표 선배님이 대통령님이시고 정웅인 선배님, 윤다훈 선배님도 나오신다"고 설명했다.

김영철은 "거기서 진영 씨의 역할이 기자 역할이라고 들었는데”라고 언급하자 권진영은 "청와대 출입기자”라며 극중 대사를 소개했다.

그는 “대통령님이 휴가를 떠나실 때 마이크를 들이 대면서 ‘서울시장도 합류한다고 하던데 혹시 차기 대선을 염두 해 둔 회동이십니까’라고 진지하게 질문하는 장면”이라며 “화면으로 내가 내 얼굴 보고 빵 터졌다. 정극인데 화면으로 보니까 희극이더라”며 “이목구비는 못 속여”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영철은 “권진영 씨가 연극영화학과 출신이라 연기 잘한다. 드라마 출연 경험도 꽤 있지 않냐?”고 물었다. 권진영은 "대여섯 편 된다”며 “주로 주인공의 친구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김영철은 “주인공 친구 개그맨들 대사가 비슷하다. ‘왜? 무슨 일이야?’, ‘왜 나한테 그래?’ 고정 대사가 있다”며 공감했다.

인사를 마친 두 사람은 댓글에 참여한 청취자들 중 다섯 명에게 치킨 상품권을 나눠줬다. 당첨자 발표에 앞서 김영철은 권진영에게 “청와대 출입기자 톤으로 소개해 달라”고 요청했다. 권진영이 평소 톤 그대로 소개하자 김영철은 실망하며 “기자 톤으로 해달라고 했는데 원래 톤으로 하시는군요”라고 했다. 그러자 권진영은 “치킨을 받는데 어떻게 기자 톤으로 하냐”고 응수했다.

이후 김영철과 권진영의 환상 호흡이 돋보이는 사연 낭독 시간이 이어졌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