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쿡킹' 방송 화면.
사진=JTBC '쿡킹' 방송 화면.


2연속 쿡킹 왕좌를 지킨 윤은혜가 연예계의 숨은 요리 고수 이혜정과 영화 같은 접전을 벌인 끝에 3대 쿡킹 왕좌를 지켜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 ‘쿡킹-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서는 이혜정과 럭키의 준결승전 그리고 이혜정과 윤은혜의 뜨거운 결승전이 진행된 가운데, 윤은혜가 자신의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며 ‘쿡킹’의 위엄을 뽐냈다.

지난주 2연속 쿡킹 왕좌를 지킨 윤은혜에게 대적하기 위해 나선 실력파 6인의 도전자 중 럭키와 이혜정이 막강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2라운드에 진출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식당을 경영 중인 럭키와 한식 조리사 자격증이 있는 이혜정은 전문적인 실력을 갖춘 만큼, 윤은혜 역시 놀라움을 금치 못해 기대감을 높였다.

정식 대결에 앞서 윤은혜는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는 럭키와 이혜정을 향해 “(3대 쿡킹)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경쟁을 예고했다.

본격적으로 준결승전에서 붙게 된 이혜정과 럭키는 ‘혼술 요리’라는 주제에 맞게 각각 ‘돼껍세트(양장피+짜조)’와 ‘쌈두리(쌈 싸 먹는 탄두리 치킨)’를 준비했다. 요리하기 쉽지 않은 재료지만, 남편 이희준마저 “네 메뉴네”라고 인정할 정도로 애주가인 이혜정과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사랑하는 쌈과 치킨을 무기로 내세운 주량만 와인 6병인 럭키의 자신감은 더욱 흥미진진한 대결을 예상케 했다.

럭키는 다 읊기에도 벅찬 인도의 갖가지 재료와 연육기, 힙색까지 사용해 시선 강탈 요리를 했지만, 토르티야 낙하 사고를 겪었고, 이혜정은 바쁘게 요리를 이어가던 도중 순서 실수를 하는가 하면 시간 부족으로 완성된 새우젓 튀김을 내놓지 못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어진 심사 시간에 럭키는 “인도와 한국 요리의 정상회담”이라는 극찬을 받았지만 “먹어본 맛”이라는 아쉬움을 남겼고, 결국 “혼술 요리의 진술”, “식감에 대한 욕심을 다 잡았다”는 평가를 받은 이혜정이 결승에 진출했다. 이에 럭키는 “존경하는 셰프님들의 칭찬 덕분에 생존 요리에서 벗어나 즐겁게 요리를 할 수 있는 힘을 얻은 것 같다”고 긍정 멘탈을 뽐냈다.

한 치의 양보도 있을 수 없는 결승전에서는 ‘해장 요리’를 주제로 9년째 금주 중인 윤은혜는 ‘윤은혜장 세트(수란+매생이칼국수+홍시크렘브륄레)’를, 애주가 이혜정은 ‘혜장왕 수라상(복어껍칠무침+아귀신선로&수육+오미자배숙)’을 메뉴로 채택하며 빅 매치를 시작했다.

이어 두 사람의 대결을 놓고 심사위원들은 “술을 마시는 사람이 해장에 좋은 요리를 하게 됐다”며 이혜정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런 상황에 윤은혜는 알찬 재료로 건강함과 감칠맛에 주력, 매생이 수타면에 이어 수타 홍시까지 만들며 역대 최다 쿡킹다운 면모를 발산했다.

이에 지지 않는 이혜정 또한 도끼 빗으로 콩나물 머리를 뜯는 주부 백 단 아이디어 내공과 함께 심사위원들이 놀라워하는 모습을 한 번 더 리플레이 하는 여유까지 발휘, 결승전을 위한 분투를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지막 심사에서는 단 30분 안에 화려함의 절정인 고퀄리티 메뉴를 만들어내며 멋진 경기로 실력을 자랑한 이혜정과 윤은혜는 각각 “프로의 냄새가 났지만, 해장보다 안주인 것 같다”, “주제와 적합한 요리”와 “용왕님에게 새로운 간을 이식받은 느낌”이라며 대체적으로 극찬을 받았고, 극강의 맛을 보여준 윤은혜가 승리하며 왕좌의 자리를 지켰다.

어제가 생일이었던 윤은혜는 “미역국도 안 먹고 매생이국만 먹었다. 하늘이 생일 선물을 준 느낌”이라며 행복한 소감을 전했고, 그의 투혼에 전용준 캐스터까지 눈물을 보여 감동을 안겼다.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쿡킹의 자리에 오르지 못한 이혜정은 연달아 “아쉽다”고 외치며 혹시 모를 다음을 기대케 했다.

‘쿡킹-요리왕의 탄생’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