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희 빚만 3억5000만원
이경실 덕분에 하루 만에 탕감
빌린 돈 안 받는다는 3명의 개그맨
사진=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 영상 캡처


개그우먼 정선희가 이경실의 도움으로 하루 만에 빚을 갚을 수 있엇다고 밝혔다.

21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는 '경실이 하루 만에 3억 5천을 구해 선희에게 갖다 준 사연/개그맨 찐우정! 빌려줘 놓고 갚지 말란 동료는 누구?/호걸언니에 정선희 떴다! 11년만의 자폭식 개그!'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정선희는 SBS funE ‘이경실 정선희의 철퍼덕 하우스’ 이후 11년 만에 이경실과 함께했다. 정선희가 “만나는 사람 마다 이경실 안부를 묻더라”고 하자 이경실은 “아직도 내가 불행하게 사는 줄 아나보다”라고 했다. 그러자 정선희는 “눈에 안 보여서 그렇다. 아직도 사람들이 나를 보면 눈물을 글썽인다”며 웃었다.

이날 이경실은 정선희의 미모를 칭찬하며 “관리를 하냐”고 물었다. 정선희는 “피부과 안 간지도 오래 됐고 시술도 겁이 많아서 생각만 하고 있다”며 “과거 필러를 두 번 맞아 봤다. 사건을 겪고 라디오로 복귀하는데 얼굴이 엉망 진창이더라. 그래서 필러를 살짝 맞고 프로필 사진을 찍었는데 난리가 났다 ‘저 X이 정신을 못 차린다’고 욕을 먹었다”고 전했다.

정선희는 “자세한 내막을 모르니 나 같아도 욕을 했을 것” 이라며 “몇년 후 필러 맞았던 부위가 푹 꺼진 느낌이었다. 한번 더 시술을 받았는데 그 이후로는 6개월 단위로 거울을 보며 초조해 지더라”고 털어놨다.

이후 정선희는 “나는 남편 복 빼고는 다 있는 것 같다”며 “남편도 없고 복도 없는데 다른 복은 있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빚은 다 갚았냐”며 “3억 5000이 5억이 돼서 날아오지 않았나"고 언급했다. 이에 정선희는 "그렇다. 그래서 집이 넘어갔고 1차 경매가 끝나고 2차 최후 통첩이 왔다”며 "그때 이경실한테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언니가 번개 같은 속도로 다른 개그맨 동료들한테 다 연락해서 그날 모아줬다. 하루 만에 3억 5천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이경실은 "원래는 5억을 갚아야 하는데 원금만. 정선희가 나머지 1억 5천 탕감하는 것은 우리 남편이 뛰어다니면서 알아봐줬다. 우리 남편이 '내 처제다'라고 했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어 정선희는 "개그맨 3분이 빌려준 액수를 안 알려줘서 그 돈을 홀드 시키고 있다. 죽어도 안 알려준다. 안 받겠다더라. 내가 맘이 안 편하다고 대치 상황인데 2~3개월에 한 번씩 계좌 알려달라고 안부 연락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경실이 “그 개그맨 3명이 누구냐”고 묻자 정선희는 “말 하면 안 된다. 그럼 계좌를 알려준 사람이 뭐가 되나”며 웃었다. 그러면서 “항상 그 액수만큼 돈을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그건 내 돈이 아니라서. 너무 감사하니까 다른 걸 바라는 건 욕심 같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