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사진=JTBC 방송화면
'너를 닮은 사람'./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박성연이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고현정과 찐친 케미를 선보이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박성연은 지난 21일 방송된 '너를 닮은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유보라)에서 친구인 정희주(고현정 분)를 만나기 위해 태림병원 호스피스 병동 휴게실에 방문, 희주의 심란한 마음을 달래며, 절친한 친구의 면모로 극의 몰입도를 증폭시켰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이다.

이날 방송에서 동미는 오랜만에 낚시터를 떠나, 희주를 만나기 위해 태림병원 호스피스 병동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과거에 대한 추억을 회상하며 이야기를 나누었고, 동미는 "남의 불행만큼 재밌는 게 없어. 내가 너 이사장 따까리하는 거 보는 재미로 계속 친구 하잖아. 여전하지?"라고 물었고, 희주는 "변했겠어?"라고 답했다. 이에 동미는 "버텨, 곧 여기(호스피스 병동)로 온다"며 시어머니이자 태림재단 이사장인 박영선(김보연 분)의 고된 시집살이에 시달리는 희주를 재치 있는 농담과 함께 안심시켰다.

또한 희주 아들인 호수에 대해 "요샌 괜찮아?"라는 물음에, 희주는 "걘 엄마보다 할머니가 최고야. 그런 거 볼 때마다 호수를 뺏길까 무섭다가... 내가 정말 저 앨 온전히 사랑하긴 하나, 그런 생각 들면 더 무섭고..."라며 불안감을 내비쳤다. 이에 동미는 "미움받고 잃어버릴까 무서운 거, 그거 사랑해서 그런 거야 의심하지 마"라며 친구로서 희주의 마음을 진심으로 헤아리며 위로했다.

한편 지난 번, 낚시터를 찾아온 구해원(신현빈 분)이 버스에서 내리는 모습을 우연히 본 동미는 "낚시터 손님인가..."라며 멈칫했고, 이 장면으로 이후 일어날 동미와 해원 간의 극 전개에 대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성연은 ‘너를 닮은 사람’에서 고현정의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탄탄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