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오늘 무해' 방송 화면.
사진=KBS '오늘 무해' 방송 화면.


공효진과 이천희, 전혜진 부부가 만그루 챌린지를 시작한 가운데,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한끼 식사로 고구마를 선택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KBS2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에서는 일주일간 탄소 제로 프로젝트 도전을 위해 죽도에 입성하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공효진은 여행 전 '만 그루 챌린지'를 제안했다. 만 그루의 나무 심기를 목표로 하되, 세 사람의 탄소 배출량에 따라 심을 수 있는 나무를 차감하기로 한 것.

규칙은 이렇다. 7일간 만 그루(GRU)가 주어지고, 이곳에서 생활하며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은 모두 그루로 차감된다. 필요한 물건이나 서비스는 그루를 통해 지불하고, 식수 및 생활에 필요한 모든 물 역시 그루로 구입할 수 있다. 직접 가져온 물건과 자연에서 얻은 재료는 그루를 차감하지 않는다. 탄소를 줄이는 활동을 통해 그루를 벌 수 있으며, 전기는 자가발전과 태양광 발전으로만 얻을 수 있다. 마지막 날 남은 그루만큼 화재로 산림을 잃은 곳에 나무가 심어진다.

이후 세 사람은 능숙한 솜씨로 베이스 캠퍼에 텐트를 쳤다. 닥을 까는 데는 버려진 목재를 사용했다. 그러나 공효진이 타프를 챙겨 오지 않아 뜻밖에 난관에 부딪혔고, 우선은 타프를 사지 않고 버텨보기로 결정했다.
사진=KBS '오늘 무해' 방송 화면.
사진=KBS '오늘 무해' 방송 화면.
점심은 전혜진이 준비한 김치만두였다. 전혜진은 식수를 받아와 0.1그루(GRU)를 사용했고, 이천희는 텃밭에서 청양고추를 따왔다. 그러나 가위와 도마를 챙기지 않아 결국 9그루를 지불하고 가위를 구매했다. 이들은 식사를 하면서도 설거지를 줄이기 위해 포크 겸용 숟가락을 사용하는 등 애쓰는 모습으로 짠함을 유발했다.

이후 세 사람은 저녁 메뉴에 대해 고민했고, 공효진은 “고구마 캐서 먹자. 그걸로 끝내자”고 단호하게 말해 이천희와 전혜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은 어두운 밤 고구마밭으로 모여가 고구마를 캐기 시작했고, 수북이 캔 고구마를 화로에 굽기 시작했다. 저녁 식사는 인당 고구마 2개로 소박했지만, 이들은 “첫 저녁 진짜 맛있다”며 만족해 했다.

샤워는 실외 샤워장에서 이루어졌다. 이천희가 먼저 도전했고, 샤워하며 연신 소리를 질렀다. 이천희는 15분 만에 씻고 나온 뒤 "내가 봤을 때 저긴 아니다. 정말 그루가 없을 때 저기 가자"고 말했다. 전혜진은 6분 만에 씻고 나왔고, 이천희는 전혜진에게 "제대로 씻은 거 맞냐"며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