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김동현./ 사진=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김구라-김동현./ 사진=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유튜브채널 '그리구라'에서 재혼과 출산 이후 비화를 전했다. 박명수 이외에 선물을 보내준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아들 그리(김동현)에 대한 배려를 부탁했다.

지난 21일 김구라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그리구라' 제작진들로부터 아기용품 등 선물을 받았다. 김구라는 "보도가 된 이후 여기저기서 선물을 많이 줬다. 옷 같은 것도 많이 받았다. 박명수는 비싼 옷을 해줬더라. 지금 저희집에서는 박명수가 최고의 연예인이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구라는 "동현이도 연락을 많이 받았다. 동현이한테 축하할 일이긴 하지만 친구들이 물어보는건 상관없는데 방송관계자들은 조금 그렇더라"라며 "저에 대한 관심인데 동현이에게 물어보는건 아버지로서 좀 그렇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김구라는 "그런 분들한테 입장 바꿔 생각해 보라고 하면 '듣고 보니 또 그러네요' 라면서 스트레스일 수 있겠다고 한다"라며 "선물, 축하인사 진짜 많이 받았다. 아쨌든 관심 가져줘서 정말 고맙다"라고 인사했다.

아울러 김구라는 '뻐꾸기 골프'에 함께 출연한 박노준 대표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처음에 방송 관계자를 통해 물어보길래 출산 사실을 솔직히 말 하지 못했고, 휴가차 미국에 갔다가 사실을 알게 된 박 대표가 섭섭하다고 연락이 왔다는 것. 지금은 모든 오해가 풀렸지만 많은 해프닝이 있었음을 털어놨다. 김구라는 "아무튼 잘 키우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방송말미 김구라는 "동현이가 얼마 전 동생은 공부를 열심히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집안의 장손으로서 본인이 공부를 많이 안 한것에 대해 회한 하고, 동생은 좀 열심해 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동현이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에 동현은 "전 너무 행복하다, 동생 출산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쿨하게 인사했다. 김구라는 "둘째 정국은 이 정도로 마무리 짓고,또 이제 각자 일 열심히 하는 걸로 하겠다"고 마무리 했다.

김구라는 올해 52세다. 얼마전 12살 연하의 일반인 여자친구와 재혼, 최근 둘째 득남 소식을 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