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훈, 꽃다발 들고 등장
장항준 "사인해달라더라"
장현성, 공식 이야기꾼
'꼬꼬무' / 사진 = SBS 영상 캡처
'꼬꼬무' / 사진 = SBS 영상 캡처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장현성이 정규 편성에서 공식 이야기꾼이 됐다.

21일 밤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는 정규 편성 이후 첫 방송을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석훈은 장도연에게 정규 편성 기념으로 대형 꽃다발을 선물했다. 장도연은 "이게 무슨 일이냐. 누가 보면 연예대상 받을 줄 알겠다"라고 말했고, 이석훈은 꽃다발에 이어 케이크를 선물했다.

장성규는 전소미에게 축하를 받았다. 장성규는 자신의 얼굴이 크게 인쇄된 우산 선물을 받고 "이거 판매도 하는 거냐"라고 말했고, 전소미는 "조금 부담스럽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다른 이야기꾼 장항준은 "최근에 어디를 갔는데 애들이 사인해달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장항준은 "정규 편성 기념으로 선물을 준비했다"라며 장현성과 동시에 자리에서 일어났고, 자리를 바꿨다. 장현성이 정규 편성된 '꼬꼬무'의 공식 이야기꾼으로 낙점된 것. 장항준은 "갑에서 을이 된 느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