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아이 출산 소감
"아이, 잘 키우겠다"
그리 "너무 행복하다"
'그리구라'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그리구라'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그리구라' 김구라가 둘째 탄생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김구라가 제작진에게 둘째 탄생 축하 기념 선물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구라는 "아이를 잘 키우도록 하겠다. 지금은 인큐베이터에서 나와서 퇴원한 지 한 달 정도 됐다. 잘 크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보도가 된 이후 여기저기서 선물을 많이 해줬다. 박명수가 옷을 비싼 걸 해줬다. 우리 집에서는 박명수가 최고의 연예인이 됐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둘째 태어난, 둘째 정국은 이제 지나갔다. 그 동안 프로그램에서 축하와 선물을 많이 받았다. 관심 가져주셔서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구라의 아들 그리는 23살 차이 동생이 태어난 것에 대해 "너무 행복하다. 축하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