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키 하우스 방문
가스 배출은 베란다에서
매너 탑재→낮잠 동침
'나혼자산다' 기안84x샤이니 키/ 사진=MBC 제공
'나혼자산다' 기안84x샤이니 키/ 사진=MBC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그룹 샤이니 키의 집을 방문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샤이니 키의 집을 처음 방문한 기안84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기안84와 키가 ‘무무상회’에서 구입한 코드 없는 냉장고를 구하기 위해 전파사를 찾은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돼 큰 웃음을 선사했다. 전파사 사장님의 도움으로 코드 지옥에서 탈출한 두 사람은 방전된 체력을 충전하기 위해 샤이니 키의 집으로 향한다.

기안84는 처음 방문한 키 하우스에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키에게 유례없는 다정함을 뽐냈던 기안84는 그의 집에서 자연인 모드를 잠시 접어두고 ‘매너84’로 변신했다고 해 이목을 끈다. 기안84는 배를 가득 채운 가스를 베란다에서 배출하는가 하면, 쉴 틈 없이 움직이는 키를 위해 잡일을 거드는 등 섬세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때 기안84와 키가 동침한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나란히 누운 채 대낮부터 숙면에 빠져 있어 어떤 이유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기안84는 처음 방문한 키의 집에 순식간에 적응해 내 집 같은 편안함을 보여줬다.

기안84의 꿀케미는 집주인 키를 이어 반려견 꼼데와 가르송으로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기안84는 밀당 공놀이 스킬을 선보이며 꼼데와 가르송의 최애 삼촌에 등극해 환상의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키는 “기안84 형과 반대의 성향이지만 같이 있으면 테트리스가 맞는 느낌”이라며 키안 브라더스의 환상적인 케미를 귀띔했다고 해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