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박명수가 별다방 커피와 디카페인을 즐긴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 코너가 펼쳐졌다.

이날 박명수는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 코너에 앞서 '커피는 땡땡땡'이라는 주제로, 청취자의 의견을 받았다.

박명수는 "요즘 커피는 다양하다. 1500원짜리, 5000짜리 다 맛이 괜찮다. 저도 하루에 커피 두 잔 정도를 마신다. 커피값이 하루에 만 원 나간다. 7번 먹으면 커피 값이 한 달에 25만 원이상 나오지 않나 싶다. 다른 사람 사 줄 때도 있어 더 나올 수 있다"라며 "그래도 별다방이 폼이 나긴 한다. 사실 아무것도 아닌데 말이다. 원두를 좋은 걸 쓰는 지 잘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명수는 "저는 커피 안 마시면 몸이 피곤하다. 그런데 마시면 잠이 안 온다. 카페인 때문이다"라며 "어떤 사람들은 커피를 들이부어도 잠을 잘 자더라. 부럽라"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그래서 디카페인으로 바꿨다. 디카페인 되는데가 있고, 안 되는데가 있다. 별다방은 되더라. 디카페인 만들 때 화학약품 써서 카페인을 빼기 때문에 좋지 않다는 얘기가 있다. 또 어떤 곳은 끓여서 열기로 빼는 곳도 있다더라. 알아보셔라"라고 팁을 줬다.

또 박명수는 '아메리카노' 마실 것을 권장했다. 그는 "카라멜마끼야또는 600칼로리다. 2시간 빨리걷기 해야 하는 칼로리다"라며 "저도 예전엔 달달한 걸 좋아했는데 지금은 아메리카노를 마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커피 믹스를 먹을 때 주의할 점도 전했다. 그는 "커피 믹스 따서 뜨거운 물 붓고, 껍질로 저으면 환경호르몬이 나온다. 스푼으로 저어 드셔라"라고 조언했다.

뿐만아니라 박명수는 '커피는 안성기 아저씨다'라는 청취자의 의견에 "안성기 선생님이 예전보다 아픈 것 같아서 마음이 안 좋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자니까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에서 박명수는 유난히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박명수는 경운기 소리를 낸 68세 청취자와 고양이 소리를 낸 초등학교 5학년 학생에게 딩동댕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