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 제작발표회
장항준 하차→장현성 투입
"장항준, 너무 잘하지말라고 애걸복걸"
'꼬꼬무' MC 장현성/ 사진=SBS 제공
'꼬꼬무' MC 장현성/ 사진=SBS 제공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 새 MC 장현성이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21일 오전 '꼬꼬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MC 장도연, 장성규, 장현성과 유혜승 PD가 참석했다.

이날 장현성은 "장항준을 밀어내는 데 그렇게 힘이 많이 들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장항준은 어렸을 때부터 30년 넘게 제일 친한 친구다. 내가 보기에도 (장항준이 하는 게) 너무 재밌었다. 장항준이 했던 일 중에 제일 잘한 일 같다고 실제로 이야기했다"며 "아무래도 영화 감독이다보니 작품 스케줄도 있고 해서 (하차했다). 가장 좋았던 프로그램과 친구들의 여행을 내가 대신 손잡고 갈 수 있다는 게 무한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유혜승 PD는 장현성을 섭외한 이유를 묻자 "사실 되게 단순했다. 결정하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았다. 이야기 친구로 여러번 나왔는데 그때 보여줬던 공감 능력이 있었다"며 "직업이 배우다보니까 이야기꾼으로서 몰입이나 이입을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장현성은 "이견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항준이 어떤 조언을 해줬냐는 물음에 장현성은 "너무 잘하지는 말아달라고 애걸복걸했다"면서도 "장항준이 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정말 크다. 리스너로 나올 수도 있고, 꼬물이의 한 사람으로 애청할 테니 잘해달라고 했다. 내가 팔순 때까지 할 거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살면서 내가 이 순간을 위해서 태어났고, 삶의 마직막 순간까지 잊지 못할 것 같은 어떤 순간이 있다. 나는 장항준과 있을 때 그런 경험을 많이 한다"고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하지만 장항준보다 나은 점을 묻자 장현성은 "모든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하며 "직업이 배우니까 인물에 감정이입하는 건 조금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꼬꼬무'는 2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