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릿 트롯 파이터'
"영탁 선생님" 호칭
영탁, 파워풀 댄스
'뽕숭아학당'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뽕숭아학당'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뽕숭아학당' 예나와 영탁이 댄스 배틀 주자로 나섰다.

20일 밤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스트릿 트롯 파이터' 특집이 그려졌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패러디, 트롯 스타들과 게스트들이 팀을 이뤄 댄스 대결을 펼쳤다.

예나는 댄스 배틀에 나오게 됐고, 상대로 영탁을 지목했다. 예나는 "영탁 선생님 나와주세요!"라며 극존칭을 써 영탁을 쓰러지게 했다.

영탁은 "날 내려놓고 춤 출 거다. 정신줄 내려놓고 추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그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노래 '아브라카다브라'가 나오자 파워풀한 댄스로 무대를 압도했다.

한편, 영탁과 예나 중 승자는 예나로 결정됐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