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셔니스타' 대책회의
"감독님만 늘면 된다"
김재화 "마음의 짐" 고백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이영표 감독이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액션니스타의 2전 2패 대책회의가 그려졌다.

이영표 감독은 "진심으로 축구를 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프로 선수들만 진짜 죽기 살기로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는데 프로나 아마추어 상관없이 누구든 스포츠에 최선을 다하면 감동이 있구나, 라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표 감독은 "성적이 안 좋아도 자책으로만 끝나지 않는 게, 동료가 있으니까"라며, "다른 팀들이 진짜 열심히 하더라"라고 밝혔다. 최여진은 "많이 늘었다. 이제 감독님만 늘면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작진은 "이미도, 지이수는 영화, 드라마 스케줄이 많아서 시즌2 합류가 불발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재화는 머뭇거리더니 천천히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 말고 다른 분이 있었더라면 우리가 더 잘 됐을 텐데, 라는 마음의 짐이 너무 크게 남아있었다. 다들 실력이 좋은데 나라는 구멍이 이 팀을 위로 올라가는 걸 끌어당긴다는 느낌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영표 감독은 "실제로 나 때문에 친구들이 군대를 간 적도 있었다. 2002년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면 선수들이 군대에 안 가도 되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페널티킥을 못 넣어서 졌다. 엄청 힘들었다. 끝나고 와서 집에서 샤워하는데 미안함 때문에 눈물이 나더라"라고 말하며 김재화를 위로했다.

이에 김재화는 "몸이 힘든 건 괜찮은데, 정신적으로 힘들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을 닫았다"라고 밝혔다.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를 느꼈다는 김재화의 고백에 정혜인은 "SNS나 동영상 사이트에 방송이 있지 않나. 나도 악플 다 있다. 나도 베컴이냐 뭐냐, 라는 이야기도 있다. 신경 안 써도 된다"라고 말했다.

이영표 감독은 "감정을 배설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잘못됐는지, 우리가 보여주면 된다. 전혀 그것에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라고 조언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