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사진=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정오의 희망곡'./ 사진=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가수 루나와 조혜선이 '귀호강 라이브'와 더불어 숨겨둔 입담을 과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신곡을 발표한 루나와 조혜선이 출연했다.

이날 루나는 "2년 9개월 만에 '마돈나'로 돌아왔다"라며 "노래 잘 하는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너무 예뻐졌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신영이 "얼마전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해 100점 만점을 받았다. 임영웅도 감탄하지 않았냐"고 언급하자, 루나는 "한혜진 선배님의 '갈색추억'을 불렀다. 하필 임영웅씨랑 붙어 가지고 엄청 긴장했다"고 떠올렸다.

김신영은 조혜선에게 "리메이크 하고 싶은 노래가 있냐"고 물었고, 조혜선은 김신영을 가리키며 '둘째이모 김다비' 노래를 리메이크 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혜선은 "신곡 '떠나지 말아요'로 인사 드린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신영은 조혜선이 과거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자 조혜선은 "당시 모든 분들이 음치일 것 같다고 했다"고 했고, 김신영은 "어떤 분들은 유명인의 아내일 것 같다고 추측했다"고 전했다.

김신영은 조혜선의 신곡 '떠나지 말아요' (Don't leave me)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헤어진 연인들을 겨냥한 곡"이라며 "앞서 중국에서 '우리오빠'라는 제목으로 먼저 발매, 중국의 음원차트 시나뮤직에서 2달 정도 1위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신영은 조혜선에게 "셀럽파이브나 둘째이모 김다비가 중국에 진출 한다면 어떻게 될 것 같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혜선은 "두 분다 이미 유명하다"라며 했다. 김신영은 기뻐하며 "시국이 좋아한다면 (중국으로) 바로 출발하겠다"며 좋아했다.
조혜선
조혜선
또 조혜선은 '산호해'(Coral sea)가 중화권 스타 주걸륜의 곡을 리메이크 한 것이라고 했다. 조혜선은 "직접 주걸륜에게 '불러도 되겠느냐'고 했더니 '알았다'라고 바로 허락해 주셨다"라며 "사실 제가 제일 놀랐다. 설마 부르게 해주실까 싶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걸륜과 친하지는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조혜선은 주걸륜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그는 "노래를 부르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밥을 사드리고 싶지만 시간이 없으실 것 같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조혜선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가수 더원과 '산호해(Coral sea)'를 듀엣으로 선보인 것과 관련해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했던 채림 언니에게 소개받았다"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조혜선은 공리, 장쯔위, 탕웨이 등의 학교 후배인 사실도 전했다. 조혜선은 중앙대와 자매결연을 맺은 '중화희극학원'을 졸업했다. 루나 또한 중앙대 출신이다.

조혜선은 '공리, 장쯔위, 탕웨이를 만나본 적 있느냐'는 물음에 "한국의 학교는 잘 뭉치지 않나. 저희는 그런 게 없다. 동기는 있지만 모임이 없다. 심지어 졸업앨범도 없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혜선, 주걸륜에 영상편지 "밥 사드리고 싶어"…루나 보깅댄스에 '흠뻑' ('정희') [종합]
계속해서 김신영은 루나의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축하했다. 루나는 "'금발이 너무해'가 첫 무대였다. 그때 생각하면 눈물이 주륵주륵난다. 2주 만에 '금발이 너무해' 배우들의 동선, 연기를 보고 익혀야가 했다"라며 "당시18살이었고, 뮤지컬 무대에 선 적도 없었다. 정말 힘든일을 잘 해낸 것 같다"고 했다.

루나는 방송 말미 보깅댄스를 선보였다. 조혜선은 "루나에게 입덕했다"며 좋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