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배우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배우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한소희가 원톱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0일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에 출연한 한소희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오혜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극 중 한소희는 자신의 생일날 아버지가 살해당하는 장면을 눈앞에서 목격한 후 아버지를 죽인 범인에게 복수하기 위해 조직에 들어가 언더커버 경찰이 된 지우 역을 맡았다.

한소희는 "촬영이 끝난지 1년이 넘었다. 이제 공개되니 지금 촬영을 한 것처럼 마음이 붕 뜬다. 일상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그때 고생했던 기억들이 하나둘 씩 생각 나면서 기쁘기도, 긴장되기도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이 네임'을 통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과 액션들을 선보인 한소희. 그는 "'마이 네임'을 찍기 전에는 운동에 '운'자도 모르는 사람이었다"며 "여성 혼자 주체적으로 이끌어가는 작품을 늘 하고 싶었다. 상황이나 인물에 의해 흔들리는 역할이 아니라 뚜렷한 신념과 목적을 가진 역할을 원했다"며 "그런 와중에 주체적인 캐릭터와 액션이 결합된 '마이 네임' 대본을 받게 돼서 출연하겠다고 했다. 누아르 물도 내가 좋아하는 장르 중 하나"라고 출연 이유에 대해 말했다.

원톱 주연인 만큼, 극 전체를 온전히 이끌어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한소희는 "대중들에게 내가 주인공인 작품은 '알고있지만'이 먼저지만, 촬영은 '마이 네임'이 먼저였다. 그만큼 중압감도 많았고 긴장도 많이 됐다"며 "감독님이 대본을 보지 말고 액션부터 하자는 말씀을 해줬다. 몸을 다지고 액션에만 집중하다보니 후반부 대본을 준비할 때는 이미 내 자신이 지우가 됐기 때문에 크게 부담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