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재희./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김재희./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김재희가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9일 오전 MBC에브리원 새 예능 '나를 불러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나를 불러줘'는 '나불컴퍼니'라는 음반 회사를 콘셉트로, 매주 스타 의뢰인의 사연을 받아 그들의 인생 이야기를 들으며 즉석에서 작곡·작사를 통해 노래를 발표하는 신개념 예능 프로그램이다.

록그룹 부활의 4대 보컬 김재희은 작사라인으로서 등장, 예능 늦둥이로 활약할 예정이다. 김재희는 "영업 이사를 맡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를 보니 오래갈 것 같았다. KBS '1박 2일', SBS '런닝맨' 정도 되지 않을까. '자서곡' 소재는 처음이지 않나. '오징어게임' 보다 잘 나갈 것 같다"고 자신했다.

‘박명수의 작곡 노예’로 유명세를 탄 유재환은 현장에서 즉석 작곡과 편곡을 맡는다. 유재환은 "모든 이야기를 다양한 장르의 음정으로 표현해주는 역할을 맡았다"고 밝혔다.

유재환은 "작곡이라는 게 단시간에 이뤄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오래한다고 좋은 노래가 나오는 것도 아니다보니 부담과 책임감이 크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작업에 방해되는 출연자는 없냐고 묻자 유재환은 김정민을 꼽으며 "작곡에 계속 참여를 하려 한다. 저작권에 같이 이름 올리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