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배우 라인업 완성
따뜻한 미스터리 멜로
2022년 상반기 방영
배우 서현진(왼쪽부터) 황인엽, 허준호/ 사진=매니지먼트 숲, 키이스트,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배우 서현진(왼쪽부터) 황인엽, 허준호/ 사진=매니지먼트 숲, 키이스트,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배우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가 SBS 새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

2022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왜 오수재인가’는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잘못된 선택으로 인생의 방향이 틀어져 버린 두 사람. 깊은 나락에서 벗어나기 위한 이들의 이야기가 색다른 ‘미스터리 멜로(LAW)’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의 흥미로운 조합이 기대를 더욱 달군다. 서현진은 후회를 삼키고 독해진 스타 변호사 ‘오수재’를 맡아 극을 이끈다. 오수재는 굴지의 TK로펌의 최연소 파트너 변호사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원톱 에이스다. 상대를 불문하고 무릎 꿇게 만드는 승부욕과 세상 무서울 게 없는 독선을 장착하고, ‘완벽한’ 성공을 위해 지독하리만치 처절하게 달려왔다. 성공의 기회라고 믿었던 잘못된 선택으로 인생의 방향이 심하게 틀어졌지만, 그는 후회 대신 독기를 품고 더 높은 곳을 향해 치닫는 중이다. 대중의 절대적인 신뢰를 받는 ‘믿고 보는 배우’ 서현진이 차가운 얼굴 속에 상처로 얼룩진 공허한 내면을 숨긴 오수재를 진폭 큰 연기로 풀어낸다.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황인엽은 나락에 떨어진 오수재를 향해 손 내민 로스쿨 학생 ‘공찬’ 역을 맡는다. 따뜻한 청년 공찬은 사람의 마음을 들여다볼 줄 아는 남다른 공감력의 소유자다. 굴곡 없는 삶처럼 보이지만 그에게도 운명이 뒤틀린 아픈 과거가 있다.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로스쿨 겸임교수로 밀려난 오수재와 운명적으로 만나면서 변화를 맞는다. 스스로를 몰아세우며 나락으로 치닫는 오수재에게 ‘사랑’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는 공찬. 서현진과 특별한 로맨스 케미를 선보일 황인엽의 설레는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수식어가 필요 없는 ‘베테랑’ 연기 고수 허준호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그가 맡은 TK로펌 회장 ‘최태국’은 욕망에 충실한 인물이다.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선악의 경계를 거리낌 없이 넘나드는 인물. 속내를 감추고 자신에게 충성하는 오수재를 곁에 두고 지켜보는 중이다. 팽팽한 대립각을 세울 오수재 역의 서현진과 빚어내는 불꽃 튀는 연기 시너지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가 쏠린다.

‘왜 오수재인가’는 ‘펜트하우스’, ‘낭만닥터 김사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공동 연출하고 ‘사의 찬미’를 통해 세밀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은 박수진 감독과 신예 김지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2022년 상반기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