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 "누군지 밝혀져 있는 상황"
"전 여친 폭로 내용 일치해"
"소속사도 내용 알고 있었다"
배우 김선호/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선호/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에게 임신 중절을 강요한 'K모 배우'라는 주장이 나왔다.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는 18일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렇게 주장했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실명 공개를 못 하고 있을 뿐이지 업계에 수소문해본 결과, 주인공이 누군지 밝혀져 있는 상황이었다"며 김선호를 지목했다.

이진호는 "폭로자는 해당 글에서 김선호라는 걸 알리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다"고 말했다. 그는 김선호가 연극배우 출신인 점, KBS2 '1박 2일 4'에서 여성 PD에게 소리를 질러 논란이 일었던 점, 최근 출연작품의 제목이 변경됐던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어 "소속사 측에 연락해봤는데 역시나 받지 않았다. 이 소속사는 언론사와 친화적인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도 하루종일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며 "담당자 한 명이 아니라 전직원이 그렇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이 아니라면 김선호가 아니라는 걸 명확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며 "폭로자는 해당 내용에 대한 추가적인 자료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선호의 입장에 따라 (추가 증거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소속사 측에서 신중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대다수의 기사에서 김선호의 실명이 안 나온 이유에 대해선 "수요일에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가 예정돼 있다. 인터뷰 매체가 이미 지정된 상태에서 이름을 섣불리 공개하는 건 쉽지 않는 게 언론사 관계자들의 말"이라며 "김선호가 해당 자리에서 이 내용에 대해 직접적으로 밝힐 여부도 관심사"라고 말했다.

또한 "폭로자가 명확하게 'K'가 김선호라고 밝히지 않았다. 명확하게 김선호라고 밝히기 어려운 건 사실이다. 소속사도 전화를 안 받는 상황에서 100% 확신하기 어려운 상태라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모양새"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캡처
이진호는 자신이 김선호라고 확신한 이유에 대해 "'갯마을차차차'가 화제를 모으면서 김선호를 취재했는데 뜻밖의 소식을 접했다.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 문제로 곤혹을 치루고 있다는 정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내용을 확보한 시점이 지난 10월초였다. 취재 과정에서 몇몇 언론사가 취재중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어떤 매체에서는 지난달에 이미 관련 내용을 확보했다"며 "내가 취재한 내용과 폭로자 A씨가 서술한 글의 내용들이 일치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 친화적인 소속사가 유독 김선호에 대해 과잉 보호를 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소속사도 관련 내용을 전부터 알고 있었다고 한다. 충분히 대응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해당 이슈가 논란이 된 이후에도 어떠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사실 한 달 전부터 취재를 하고 제보를 받은 부분이 있다. 하지만 추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소속사가 입장을 밝히는 대로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작성자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됐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며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폭로했다.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다수의 매체가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K 배우가 김선호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