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갯마을 차차차' 흥행으로 대세 입증
2009년 연극으로 데뷔, 어느덧 13년차 배우
조연부터 서브 남주, 주연까지의 성장사
배우 김선호./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배우 김선호./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배우 김선호에 관한 관심이 뜨겁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인기몰이에 성공하며 그 누구보다 화제성 높은 남자 배우로 자리매김했기 때문. 그러나 알고 보면 김선호는 데뷔 13년 차 중견 배우라는 사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연극 무대를 거쳐 '대세 배우'로 거듭난 김선호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2009년 연극 '뉴보잉보잉'으로 데뷔한 김선호의 드라마 데뷔작은 2017년 KBS2 '김과장'으로, 그는 극 중 경리부 막내 사원 선상태 역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이후 KBS2 '최강 배달꾼'에서 비상을 꿈꾸는 버림받은 재벌 3세 오진규 역을 맡은 그는 두 번째 작품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이며 일찌감치 서브 남주병을 유발했다. 오진규는 자신을 무시하는 아버지 밑에서 자라 철없고 상처가 많은 캐릭터로, 김선호는 보호 본능 유발하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지윤(고원희 분)과의 러브라인은 극의 코믹을 담당하며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하기도.
'최강 배달꾼', '으라차차 와이키키2', '스타트업' 스틸컷./사진제공=KBS, JTBC, tvN
'최강 배달꾼', '으라차차 와이키키2', '스타트업' 스틸컷./사진제공=KBS, JTBC, tvN
MBC '투깝스'에서는 마성의 사기꾼 공수창 역을 연기해 2017년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과 우수상을 받았다. 특히 우수상은 PD들의 투표로 선정돼 더욱 의미가 남달랐다.

김선호의 첫 주연작은 MBC 단막극 '미치겠다, 너땜에!'(2018), 첫 미니시리즈 주연은 '으라차차 와이키키2'(2019)로, 긴 연극배우 생활과 달리 드라마 데뷔 후에는 짧은 시간 만에 주연 자리까지 거머쥐는 저력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김선호라는 이름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킨 건 tvN '스타트업'으로, 김선호는 서브 남주였음에도 존재감은 메인 주인공인 남도산(남주혁 분), 서달미(수지 분) 이상이었고, 역대급 서브 남주라는 타이틀까지 얻으며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을 통해 SNS 팔로워 수도 62만 명에서 두 달 만에 300만 명을 돌파했다. 여기에 KBS2 예능 '1박2일' 시즌4'에 합류한 김선호는 '예.뽀'(예능 뽀시래기)로 활약하며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방송 화면.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방송 화면.
이런 김선호가 '갯마을 차차차'(2021)로 더 큰 날개를 달았다. 무심한 듯 다정하고 섬세한 배려가 돋보이는 홍반장 홍두식 캐릭터를 그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 신민아와 꿀 떨어지는 로맨스 케미스트리로 여심을 저격하며 연일 화제성에서도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시청률 역시 지난 17일 방송된 최종회에서 수도권 기준 평균 13.3%, 최고 14.5%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데뷔 12년 만에 값진 성과를 거둔 김선호. 그러나 '대세 배우'라는 타이틀에는 그만한 책임감이 따른다. 대세 가도를 계속 달리기 위해서는 자신의 행동에 더욱 조심성을 기해야 한다. 김선호가 지금 인기 그대로 '롱런'하는 배우가 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