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뢰인 출근 준비만 3시간
"굶어도 풀메이크업 해야 안심"
서장훈 "어릴 적 별명 모과"
'물어보살' 135회/ 사진=KBS Joy 제공
'물어보살' 135회/ 사진=KBS Joy 제공


방송인 서장훈이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이들에게 조언을 건넨다.

오늘(1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에서는 20대의 한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이 외모에 너무 집착을 한다고 운을 뗀다. 풀메이크업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기 때문에 점심을 굶어서라도 화장을 한다는 것. 화장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2~3시간이라고 한다. 그래서 의뢰인은 이른 새벽에 기상을 해야 하고, 결국 직장생활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

의뢰인의 이야기를 들은 이수근은 "그 정도면 거의 공연 팀 아니냐"며 놀라고, 서장훈은 "그런데 지금 우리가 봤을 때 의뢰인은 외모에 아무 문제가 없다. 왜 집착하게 됐나"라며 이유를 묻는다.

이에 의뢰인은 어린 시절 겪었던 충격적인 일화에 대해 털어놓는다. 결국 현재 의뢰인은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겉모습에 과도하게 집착을 하게 됐다고 한다.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에 서장훈은 "나는 어렸을 때 별명이 모과였지만 콤플렉스는 없다"고 경험담을 털어놓은 뒤 "내가 너라면 이렇게 하겠다"고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이수근은 "좋은 예시다"며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풀메이크업에 집착하는 의뢰인의 사연은 무엇이고, 보살들이 제안한 외모 콤플렉스 극복법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는 오늘(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