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배우 전 여친 주장 누리꾼
"아이 지우게 하고 혼인빙자"
"사진 올리라고? 법적 이유로 고민"
'낙태 요구' K 배우 폭로자, 다시 입 열었다 "증거 사진 많아, 올릴지 고민 중" [종합]


한 누리꾼이 대세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임신 중절을 요구 받았다는 내용을 폭로해 큰 충격을 안겼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 씨는 "그의 인성만 쓰레기라면, 시간 아깝게 이런 폭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TV에선 너무 다르게 나오는 그 이미지에 내가 정신적으로 일상생활을 할 수가 없다. 여자로서 개인적인 제 얘기도 낱낱이 밝혀야 하는 모든 리스크를 감수하고 이렇게 글을 올리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됐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며 배우 김용건과 아이돌 그룹 멤버의 혼전 임신 사건들을 보고 용기를 냈다고 했다.

헤어진 지 4개월이 넘었다는 A씨는 "이 남자는 사람들이 다 선한 줄 아는데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라며 "그래도 한번은 진심으로 용서를 구할 줄 알았다"고 힐난했다.

그는 2020년 초 교제를 시작한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메신저 내용을 따로 남겨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촬영중이던 그가 촬영을 마치고 저희 집에 와서 몇 날 며칠을 내 입에서 낙태하겠단 얘기를 들을 때까지 거짓 회유를 했다"며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하고 자기는 지금 당장 9억이 없다'고 거짓 사실로 낙태할 것을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또 "자신의 부모님께 소개를 해주겠다고, 내년에 동거부터 하자고 약속을 했다"며 "그의 말에 떠밀려가듯이 제 아이를 보내기로 어렵게 마음을 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를 지운 후 K배우는 태도가 달라졌다.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 원만 딱 보내줬고, 저도 더 바란 게 없다. 그걸로 협박도 투정도, 원망도 하지 않았다"며 "인기를 얻으니 갑자기 사람이 더 달라지기 시작했고 말투나 행동에서 알지 못하는 새로운 모습들이 보였고 괴리감이 느껴졌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가 '우리 연애가 찍혔다'며 '저와의 관계 때문에 소속사에서 힘들어한다'고 화를 냈다"며 "같이 찍은 사진을 지워 달라고 하고 카카오톡을 나가라고 했다. 내 컴퓨터에서 직접 본인 사진을 지우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흔적을 지운 후에는 여러분이 예상했다시피 못 보는 횟수가 늘어가고, 어느 날 갑자기 이별을 일방적으로 통보 받았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A 씨는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앞으로의 저의 인생에서 평생 그가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실명과 증거를 공개하라", "증거가 하나도 없는데 어떻게 믿냐", "사실 확인 전에 섣불리 믿으면 안 된다" 등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K 배우에 대한 실명을 추측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어 애먼 피해자가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후 A씨는 해당 글을 수정해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시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사진은 정말 많다"며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이다. 현재 고민 중에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1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