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방송인 하하가 예능감을 자랑했다.

하하는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 출연해 '주꾸미 게임'에 참가했다.

이날 하하는 의문의 요원에게 딱지치기 제안을 받았다. 하하는 "나였으면 적어도 100만 원은 그냥 땄겠다고 생각했다. '런닝맨' 멤버한테 잘못 걸리시면 큰일 나는데?"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하하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착안한 '주꾸미 게임' 참여 초대장을 받자마자 "'주꾸미 게임' 참여합니다!"를 외쳤다. 하하는 침대에 누운 채 04번 숫자를 달고 이동됐다. 눈을 뜬 하하는 "와 키즈카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목숨 5개를 지급 받았고, 게임에서 질 때마다 신체부위가 절단되는 규칙이었다. 하하는 전소민과 함께 홀짝 게임을 시작했다. 하하는 홀짝 게임에서 활약했고, 전소민에게 구슬 하나를 얻었다.

하하는 본격적으로 '지옥행 윷놀이' 게임에 나섰다. 하하는 게임에 앞서 "나 근데 약간 무섭다"며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하하는 첫 시도에 좋은 자리를 선점했지만 지석진에 이어 목숨 하나를 차감당해 다리 하나를 잃었다.

자유시간에서 하하는 김종국에게 구슬을 얻어 김종국을 아웃 시키며 예능감을 자랑했다. 이어 하하는 두 번째 미션의 첫 게임 줄다리기에서 승리했다. 이때 김종국은 하하의 목숨을 뺏었고, 하하 또한 김종국에게 복수했다. 목숨이 하나 밖에 남지 않은 상황, 하하는 김종국에게 "잘못했다. 집에 애가 세 명 있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다음 게임이 끝나자마자 김종국은 하하를 탈락시켰다. 하하는 요원에게 붙잡힌 후 어딘가로 끌려갔고, 요원으로 재등장해 이목을 모았다. 하하는 멤버들을 감시하며 벌칙을 수행, 요원으로 활약했다.

하하는 '놀면 뭐하니?', '런닝맨'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 채널 하하PD '바텀듀오' 등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