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 서수지/ 사진=MBC 제공
'아무튼 출근!' 서수지/ 사진=MBC 제공


하늘과 땅을 오가며 숨 가쁘게 살아가는 서수지의 일상이 펼쳐진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는 밥벌이 4년 차 파일럿이자 리얼터(부동산 중개인) 서수지의 밥벌이 이중생활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캐나다 밴쿠버에서 화물 운송 파일럿으로 일하는 서수지의 꽉 찬 하루가 그려진다. 택배 기사의 ‘비행기 버전’으로 캐나다의 여러 도시를 누비면서 화물을 운송한다. 서수지는 비행경로 확인부터 기체 안전 점검, 화물 적재와 운전까지 하며 빈틈없는 프로의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크고 무거운 비행기 문을 직접 여닫기 위해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해왔다고 밝혀 감탄을 유발하기도 했다.

서수지는 목적지에 도착해 물품을 화물차에 옮겨 싣고, 다음 배송을 위해 다시 화물을 가득 채운 뒤 무려 세 군데를 경유해 돌아와야 하는 빡빡한 일정이지만 “비행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행복하다”며 긍정적인 마인드를 자랑한다.

비행을 마치고 퇴근한 서수지는 리얼터로 다시 출근해 본격적인 ‘이중생활’을 시작한다. 남편과 함께 부동산 중개업에도 종사하는 서수지는 외적인 이미지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는가 하면, 고객과의 미팅을 위해 먼 거리를 직접 운전해 달려가며 지치지 않는 열정을 빛낸다.

밴쿠버 다운타운에 위치한 신축 아파트에서 ‘쇼잉’을 시작한 서수지는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상세한 설명을 곁들인 안내를 한다. 이를 지켜보던 MC 박선영은 “‘구해줘 홈즈’ 캐나다 편 같아요”라며 감탄했다고 알려져 믿음직스러운 리얼터로 변신한 서수지의 두 번째 밥벌이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

이처럼 하루 24시간이 모자란 서수지의 밥벌이 이중생활은 어떤 모습일지, 그가 두 개의 직업을 선택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아무튼 출근!’은 오는 19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