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에 눈물 고백 "저 거짓말 했어요" [종합]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에 눈물 고백 "저 거짓말 했어요" [종합]
이세희가 지현우에게 숨긴 비밀을 밝힐까.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의 미묘한 감정 변화가 그려졌다.

이날 이영국과 박단단은 세 아이들 덕분에 놀이동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이영국은 박단단에게 "우리 세종이(서우진 분)가 박 선생 그만둘까 봐 걱정 많이 한다. 우리 애들이 박 선생을 정말 많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집에 오래 있어줬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집으로 돌아온 이영국은 놀이동산에 간 생각을 하며 흐뭇하게 웃었다. 그는 휴대폰으로 찍은 박단단의 사진을 보며 미소를 지었다. 박단단은 귀신의 집에서 이영국의 손을 잡았던 일을 떠올리며 민망해했다. 박단단은 "회장님이 이상하게 생각하는 것 아니겠지?"라면서도 "회장님 보면 볼수록 젠틀하고 멋있는 것 같다"고 혼자 설렌 마음을 드러냈다.

애나킴(이일화 분)은 박단단이 자신의 딸이라는 걸 알았다. 애나킴은 박수철(이종원 분)과 박단단이 서로를 모른 척했던 것을 떠올리며 "아빠랑 딸이 분명하면서 왜 모른 척을 하지?"라고 의아함을 품었다.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에 눈물 고백 "저 거짓말 했어요" [종합]
결국 애나킴은 짐을 싸 이영국의 집으로 향했다. 애나킴은 박단단이 왜 그렇게 사는지 직접 알아보기로 했다. 그는 박단단을 향한 애틋함을 숨기고 "오늘부터 여기서 지내기로 했다. 잘 부탁한다"고 말했고, 박단단은 영문도 모른 채 "잘 부탁드린다"며 애나킴을 반겼다.

차연실(오현경 분)은 박수철(이종원 분)에게 박단단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사실을 실수로 말해버렸다. 박단단이 가불까지 해서 돈을 건넸다는 걸 알게 된 박수철은 딸을 찾아 돈을 돌려줬다.

박단단은 받지 않겠다고 했지만 박수철은 주머니에 돈을 넣어줬다. 그리고 가정 교사 일을 그만두고 집에 돌아오라고 했다. 그러나 박단단은 "다시는 그 집식구들과 엮이고 싶지 않다. 솔직히 말해서 여기서 지내는 게 더 편안하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남남처럼 서로 모른 척 지냈으면 좋겠다"고 차갑게 말했다.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에 눈물 고백 "저 거짓말 했어요" [종합]
박수철은 돈을 벌기 위해 공사장에서 일하다가 건물에서 추락했고 급히 수술을 받았다. 경과는 지켜봐야한다는 말에 박단단은 박수철에게 차갑게 대한 것을 후회했다.

박수철을 지켜보다 이영국의 집에 돌아온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친구가 아팠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금방 "제가 거짓말을 했다"며 울면서 고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