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귀 호강 발라드
"조정석, 거미 쫓아다녀"
거미 "음악 이야기 잘 통해"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거미가 조정석의 다정다감함을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가수 거미가 출연했다.

거미는 자신의 노래를 열창해 모벤져스들의 애정을 듬뿍 받았다. 거미는 "떨린다"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천부적인 재능이다"라며 감탄했다.

김종국의 어머니는 "가수 분이 어떻게 연기자와 결혼을 했나?"라고 물었다. 신동엽은 "내가 알기로는 조정석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사랑받고 있는데 훨씬 전에 뮤지컬 배우로 바쁘게 활동할 때 만나서 조정석이 거미를 쫓아다닌 걸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거미는 "나도 영화, 드라마를 너무 좋아하고 오빠는 음악을 좋아해서 이야기가 잘 통한다"라고 밝혔다. 신동엽은 "나와도 굉장히 친한 사이다. 느낌 상 한두 시간에 한 번씩 전화를 계속 하더라. 전화를 자주 하는 편이냐"라고 물었다. 거미는 "자주 하는 편이다. 괜찮다고 해도 전화를 잘 한다"라고 밝혔다.

신동엽은 "아기가 얼마 전에 돌 지나서 너무 예쁠 때 아니냐"라고 물었고, 거미는 "정말 예쁘다. 그래서 눈에 밟혀서 더 전화를 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