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시, 고민 사연은?
"쌍둥이, 많이 비교"
이동국 "질투 몰랐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동국의 딸 재시가 동생 재아에 대한 질투심을 고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오은영 박사와 함께 하는 고민 상담이 그려졌다. 이동국의 딸 재시는 "쌍둥이 여동생에게 질투를 많이 느껴서 고민이다. 주변 사람들이 둘을 많이 비교한다"라고 전했다.

재시는 "원래는 내가 동생처럼 운동을 했었다. 운동신경이 동생보다 좋다. 조금 했는데도 동생을 따라 잡을 것 같더라. 그래서 동생이 나한테 진지하게 와서, 운동 그만하면 안 되겠냐고 말하더라"라며 "동생과 성격 차가 심해서 싸운 적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어 재시는 "동생은 바른 아이이고 깔끔한데 나는 그렇지 않아서 차이가 많이 난다"라고 밝혔다. 재시에 이어 이동국 또한 깜짝 출연했다.

이동국은 "질투를 느낀다는 걸 몰랐다. 그런데 재시는 꿈이 많이 바뀐다. 연기자, 모델, 가수, 디자이너를 하고 싶다고 하다가 어느 날은 그냥 쉬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