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절을 하지 못 한다"
오나미, 13년 만에 연애
"바보 같다는 말 많이 들어"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오나미가 오은영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오은영 박사와 함께 하는 고민 상담이 그려졌다.

첫 번째 고민 상담으로는 개그우먼 오나미가 출연, "NO를 말하지 못한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오나미는 "남에게 돈을 빌려줬을 때 내가 달라는 소리를 못했다. 그 친구가 꼭 필요로 했어서 3천만 원을 빌려줬다"라고 전했다.

오나미는 "최근에 13년 만에 연애를 시작했다. 내가 힘든 일이나 안 좋은 일이 있으면 남자친구가 힘들어할까봐 힘든 얘기를 못하겠다. 그러면 남자친구는 그걸로 속상해하더라"라고 밝혔다. 양세형은 "왜 이렇게 축구를 잘 하나 했더니 축구선수 남자친구를 만나서, 어떤 1대1 과외를 받은 거야"라고 장난을 쳐 오나미를 당황케 했다.

착한 아이 콤플렉스에 대해, 왜 그런 것 같냐는 오은영의 질문에 오나미는 "바보 같아서. 평소에 바보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다른 사람들에게 좋은 사람이고 싶어한다. 그러니까 좋은 모습만 보이려는 거다"라고 전했다.

또 오은영은 "마음 한 편에는 거절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거다. 그건 바꿔 이야기하면 어떤 상황에서도 '나는 괜찮은 사람이야'라는 게 흔들리고 있다는 거다. 자존감과도 연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