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패러디
'럽스타' 대놓고 찍네
유재석, 러브라인 언급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김종국과 송지효가 대놓고 핑크빛 분위기를 보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주꾸미 게임' 특집이 그려졌다.

'주꾸미 게임' 시작에 앞서 멤버들은 각자 자유 시간을 보냈다. 김종국은 '오징어 게임' 같은 세트장 분위기에 셀카를 찍었고, 뒤에 있던 송지효가 포즈를 잡아 함께 사진을 찍게 됐다.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응원 중인 유재석과 양세찬은 "럽스타 찍는다"라며 또 다시 러브라인으로 몰고 갔다.

김종국은 "아니, 그냥 찍는 거야"라고 멋쩍어 하며 다른 방향으로 찍었지만 송지효가 장난스럽게 따라와 다시 사진을 함께 찍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