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꾸미 게임' 시작
"난 이정재와 달라"
유재석, 주종목이라더니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오징어 게임' 요원과 딱지 대결을 펼쳤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주꾸미 게임' 특집이 그려졌다.

요원은 '오징어 게임'처럼, 유재석에게 딱지치기를 제안했고 딱지와 만 원씩을 거래하자고 제안했다. 지석진은 뒤집혀진 요원의 딱지를 넘겼고 만 원과 딱지 한 장을 받았다. 지석진은 "난 이정재와 다르다. 이거 잘 한다. 딱지왕이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유재석 또한 "이건 주종목이니까"라고 말하며 딱지를 쳤지만 스치지도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황급히 "잘 못 쳤어"라고 후회했지만 요원이 유재석의 딱지를 넘겼고 뿅망치로 머리를 맞았다.

한편, 유재석은 "기회를 한 번만 더 달라"라며 제작진에게 아쉬움을 내비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