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시즌2'./ 사진=JTBC 방송화면
'뭉쳐야 찬다 시즌2'./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의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의 자존심이 걸린 비치 싸커가 펼쳐진다.

17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 시즌2'에서는 안정환 감독을 상대로 3전 3패를 기록했던 이동국 코치의 복수전이 벌어진다.

이날 단합대회에 앞서 팀을 나누기 위해 앞으로 나선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는 원하는 팀원을 영입하기 위해 적극적인 애정 공세에 들어간다. 특히 안정환 감독이 "저에게 오면 10회 출전 선발권을 주겠다"고 파격적인 공약을 내세우며 이동국 코치를 도발해, 팀원 선정부터 치열한 두 사람의 신경전이 펼쳐진다.

단합대회의 열기가 점차 더해지는 가운데 이어진 비치 싸커에는 특별한 벌칙이 걸려 전설들의 승부욕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지금껏 안정환 감독과의 승부에서 3전 3패를 기록한 이동국 코치가 "오늘이 이기는 날"이라며 열정을 불태워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오늘만 살거야?"라고 자신만만하게 되받아쳐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김용만과 김성주의 끊임없는 편파 판정도 이동국 코치를 당황케 한다. 두 해설진 역시 안정환 팀의 승리를 예측한 것. 대놓고 안정환 팀을 편애하는 두 사람에게 서러움이 쌓인 이동국 코치는 결국 "나 안 해!"라며 경기 중단까지 선언했다고.

과연 이동국 코치가 김용만, 김성주의 편파 판정을 이겨내고 안정환 감독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어쩌다벤져스'에 새롭게 합류한 원조 에이스 이대훈이 승부를 결정짓는 골든 골로 화려한 입단 신고식을 노린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이대훈은 치열한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것은 물론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 개인기까지 펼치며 특급 활약을 예고해 그를 기다렸던 많은 팬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코치의 자존심이 걸린 비치 싸커 빅 매치는 오늘(17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