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인 민서
'불후의 명곡' 정인 민서


가수 정인과 민서가 압도적인 하모니로 끈끈한 선후배의 우애를 입증했다.

정인, 민서는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의 '오 마이 스타' 특집에 출연해 듀엣 무대를 선사했다.

'오 마이 스타' 특집은 후배 가수들이 평소 존경하던 선배 가수와 듀엣을 이뤄 협업 무대를 펼치는 것이었다.

민서는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정인에 대해 "음악을 하면서 언니 노래를 정말 많이 들었다. 선생님께 언니 노래를 들고 가서 배우고 싶다고 말했을 정도로 좋아했다. 이번에 언니와 함께해 너무 영광이고 뜻깊다"라고 존경을 표했다.

스타일리시한 블랙 의상을 맞춰 입은 정인과 민서는 패닉의 '달팽이'로 무대를 꾸몄다. 먼저 정인은 매력적인 음색으로 담담히 노래를 시작했다. 이어 민서가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정인과 민서는 점점 감정을 폭발시키며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두 사람의 아름다운 하모니와 섬세한 강약 조절은 보는 이들을 소름 끼치게 만들었다.

무대를 본 거미는 "두 분의 톤이 이렇게 잘 어울릴 줄 몰랐다. 너무 좋았다"라고 극찬했다. 정인과 민서는 한솥밥 식구의 돈독한 호흡을 보여주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독보적인 감성을 증명한 정인과 민서는 계속해서 다방면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